바다 속 산호처럼 숲속 빛내는 붉은 보석
바다 속 산호처럼 숲속 빛내는 붉은 보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자연유산 한라산의 식물 이야기] 51. 산호수 (Ardisia pusilla DD) -자금우과-

이번 주에는 한라산 기슭에 터를 잡아 사는 작은 나무 ‘산호수’를 소개해 드립니다. 키가 다 커도 10cm도 미치지 못하는 작은 나무지만, 겨울이 되면 빨간 열매가 인상적입니다. 우리가 잘 알고 있는 자금우와 많이 닮아 있습니다.

ⓒ제주의소리
ⓒ제주의소리

산호수는 큰 나무의 그늘 아래서 자라는 늘푸른 떨기나무입니다. 바다의 보석이라는 산호 중에서 으뜸이라는 빨간 적색산호가 이 나무의 열매를 닮아 이름 지어졌습니다. 산호수는 자금우에 비해 잎과 줄기에 털이 많습니다.

ⓒ제주의소리
ⓒ제주의소리

산호수의 영명인 ‘Small coralberry’는 작은 산호색의 열매를 가진 나무라는 의미입니다. 최근에는 이 산호수가 공기 정화 식물로 알려지면서 원예종으로도 널리 사용되고 있습니다. 또한 자금우과의 삼총사 중 하나로 알려져 있는데요, 삼총사란 바로 이 산호수를 비롯해 자금우, 백량금을 지칭합니다.

ⓒ제주의소리
ⓒ제주의소리

자금우과의 식물들은 비슷한 환경에서 자라고 꽃이 피는 시기도 비슷합니다. 백량금의 잎은 잎의 가장자리가 파도 물결이며 자금우는 잎의 거치가 날카로운 것이 특징인데, 이 산호수는 줄기에 아주 많은 털이 밀생하고 잎에도 전체적으로 털이 많습니다.

여름이 한창인 7월에 꽃이 핀 산호수의 모습입니다.

ⓒ제주의소리
ⓒ제주의소리

초여름인 6월경부터 꽃이 피기 시작해 7월까지 꽃을 볼 수 있는데, 꽃은 아주 앙증맞게 자금우 꽃과 비슷하게 피어납니다. 줄기와 잎에 털이 있어 구별이 되곤 합니다. 자금우과 식물을 사진으로 만나 보겠습니다.

ⓒ제주의소리
ⓒ제주의소리

산호수의 군락을 담아 본 사진입니다. 보통 자금우나 백량금이 자라는 계곡의 습지에서 살아가는 특징을 가지고 있습니다.

ⓒ제주의소리
ⓒ제주의소리

빨간 열매가 달린 산호수가 겨울의 숲을 환하게 밝혀주고 있습니다. 사랑의 열매가 빨간색인 것은 따뜻한 사랑의 마음을 의미한다고 합니다. 추운 겨울에도 빨간 열매가 달린 산호수가 숲속에서 사랑의 마음을 전합니다.

ⓒ제주의소리
ⓒ제주의소리

** ‘세계자연유산 한라산의 식물 이야기’는 한라산국립공원의 협조로 <제주의소리> 블로그 뉴스 객원기자로 활동해온 문성필 시민기자와 특별취재팀이 연재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