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살명령 해병대 김두찬관 개관에 제주4·3단체 반발
학살명령 해병대 김두찬관 개관에 제주4·3단체 반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병대 교육훈련단 복합교육센터 ‘김두찬관’ 명명...1950년 예비검속자 총살집행 명령
11월26일 경북 포항 해병대 교육훈련단에서 복합교육센터 '김두찬관'이 개관식이 열리고 있다.
11월26일 경북 포항 해병대 교육훈련단에서 복합교육센터 '김두찬관'이 개관식이 열리고 있다.

해병대가 최근 한국전쟁 당시 제주지역 예비검속자 총살집행자의 이름을 교육훈련단 복합교육센터 명칭으로 사용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제주4·3단체들이 강력 반발하고 있다.

제주4·3기념사업위원회는 13일 입장문을 내고 김두찬관 명명을 즉각 취소하고 4·3유족들에게 공식 사과할 것을 국방부와 해병대사령부에 촉구했다.

해병대는 11월26일 경북 포항 해병대 교육훈련단에 복합교육센터을 개관하면서 이름을 ‘김두찬관’으로 정했다.

명칭 선정과 관련해 해병대는 “제5대 해병대사령관으로서 항일운동가이자 해병대 전력의 선구자다. 불철주야 연마하는 정예 해병대를 양성하는 교육장이 되길 바란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해병대의 평가와 달리 제주에서 바라본 김두찬은 한국전쟁이 일어나자 전국적으로 행해진 예비검속과 관련해 도민들에 대한 학살명령을 내린 당사자다. 

정부가 발행한 제주4·3사건진상조사보고서에 따르면 김두찬은 당시 제주주둔 해병대 정모참모(대령)를 맡으면서 1950년 8월30일 성산포경찰서에 예비검속자 총살집행 명령을 하달했다.

명령서에는 “본도에서 계엄령 실시 이후 현재까지 귀서에 예비구금 중인 D급 및 C급에서 총살 미집행자에 대해 귀서에서 총살 집행 후 그 결과를 9월6일까지 육군본부 정보국 제주지구 CIC대장에게 보고하도록 의뢰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김두찬 당시 중령이 작성 성산포경찰서에 하달한 「예비검속자 총살집행 의뢰의 건」 문서
김두찬 당시 중령이 작성 성산포경찰서에 하달한 「예비검속자 총살집행 의뢰의 건」 문서

당시 문형순 성산포경찰서장은 “부당(不當)하므로 불이행(不履行)”이라며 총살 명령을 거부하고 경찰서에 구금된 예비검속자 221명을 풀어줬다. 

문 전 서장은 4·3 민간인학살 과정에서 양민들의 목숨을 살려내 한국판 쉰들러로 평가받고 있다. 2018 올해의 경찰영웅에 선정돼 제주지방경찰청 청사에 추모흉상이 제막되기도 했다.

제주4·3기념사업위원회는 “국민의 자유를 수호해야 할 군대의 교육기관으로서 학살자를 기리고 그 정신을 이어가겠다고 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이는 4·3 71주년을 맞아 국방부가 취한 조치와도 정면으로 어긋난다”고 지적했다.

실제 국방부는 올해 4·3추념식에 맞춰 공식 입장문을 내고 “제주4·3특별법의 정신을 존중하며 진압 과정에서 제주도민들이 희생된 것에 대해 깊은 유감과 애도를 표한다”고 밝혔다.

제주4·3기념사업위원회는 “국방부 산하 해병대의 김두찬관 개관은 4·3특별법의 정신을 망각하고 왜곡하는 행위”라며 “4·3특별법에 따라 작성된 제주4·3사건 진상보고서의 내용마저 외면하는 처사”라고 강조했다.

▲제주4·3기념사업위원회 참여단체

제주4·3연구소, 제주4·3희생자유족회, 제주민예총, 제주4·3도민연대, (사)진아영할머니삶터보전회, 제주다크투어, 제주4·3문화해설사회, 제주민주화운동사료연구소, 곶자왈사람들, 서귀포시민연대, 서귀포여성회, 양용찬열사추모사업회, 제주여성인권연대, 제주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제주주민자치연대, 제주참여환경연대, 제주평화인권센터, 제주환경운동연합, 제주YMCA, 제주YWCA, 제주흥사단, 제주장애인연맹DPI, 제주장애인인권포럼, 제주민주민생평화통일주권연대, 제주여민회, 노무현재단제주위원회, 전국여성농민회총연합제주도연합, 제주대안연구공동체,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제주지역본부, 전국농민회총연맹제주도연맹, 김동도열사정신계승사업회, 제주생태관광, 제주통일청년회, 한 살림제주생산자연합회, (사)한국청년센터제주지부, 제주청년협동조합, 마중물, 전교조 제주지부, 공공정책연구소 나눔, 제주평화인권연구소 ‘왓’, 제주대학교 민주동문회, 제주아이쿱소비자생활협동조합 (무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2
경제안보에신경써주세요 2019-12-13 16:13:11
제주도의 지역 경제안보와 정치안보강화를 위해 이제는 43같은 과거를 잊고 미래를 위해 조중동과 자유한국당에 순종할줄아는 바르고 착한 제주도민들이 되어야 하지 않을까요?
223.***.***.115

옹진은파산 2019-12-13 22:43:46
당시 제주주둔 해병대 정모참모(대령) 김두찬은 혼자 결정하고 공문을 시달한 것은 아닐 것이다. 군의 명령에 의하여 움직였을 것이다. 제주4.3 역사 기록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것은 과거의 역사적 사실을 실제 있었던 그대로 정확하게 기록하는 것이다.
182.***.***.228

양중사 2019-12-14 07:29:50
명령에 따르게 되니, 어쩔 수 없었다?
아무리 계급사회라 해도 국민들 죽이라는 명령을 지시하는가?
그걸 따르는 게 과연 국민인가?
프랑스 같았으면 사형감이다
아무리 그래도 그런 명령권자를 기리는 이름은 안된다
나도 해병대 출신이지만 부끄럽다
역사를 생각하지 않는 군대!
116.***.***.47


김미남 2019-12-14 15:51:17
제주4.3 폭동...무기를 든 폭도를 무력진압하는것은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정당한 일...지금도 미국같은 세계최고의 선진국 경찰이 무기를 들고있는 강도를향해 총을 발사하고 있지 않은가...당연하고 당연한 일인것이지
11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