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공항서 두 살배기 응급환자 항공기 램프리턴
제주공항서 두 살배기 응급환자 항공기 램프리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에서 청주로 가려던 항공기에서 두 살배기 아이를 둔 부모가 탑승후 여객기에서 내리는 소동이 빚어져 항공기가 지연 운항했다.

13일 진에어 따르면 오전 11시5분 제주공항에서 청주공항으로 향하려던 LJ584편이 게이트에서 출발 후 다시 돌아오는 램프리턴(RAMP RETURN)을 했다.

탑승이 완료됐지만 두 살배기 아이가 고열과 경련을 일으켜 부모가 아이의 건강상태를 우려해 승무원들에게 비행기에서 내리겠다는 뜻을 전했다.

항공기가 게이트로 돌아오자 아이는 제주공항 구급차를 이용해 제주시내 종합병원으로 옮겨졌다. 아이는 현재 안정을 취하고 있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진에어 관계자는 “아이의 부모가 자발적으로 하기를 요구해 램프리턴을 했다”며 “항공기는 예정된 출발시간보다 1시간 가량 늦은 낮 12시7분 운항에 나섰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3
덕팀장 2019-12-13 15:38:35
승객분들 1시간이나 지연 출발하여 불편이 많으셨겠지만 고열에 경련까지 일어나면 부모로써는 어쩔수없는 결정이었을거에요. 이해해주셔요
175.***.***.212

훈훈해요 2019-12-13 15:52:03
많은 분들이 도움을 주셨네요
훈훈하네요.
175.***.***.1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