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타 매입 추진 제주항공 "재무구조 개선 우선"
이스타 매입 추진 제주항공 "재무구조 개선 우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스타항공 매입을 추진하는 제주항공은 자금 투입을 통한 이스타항공 재무구조를 개선하는 등 항공사간 기업 결합을 통해 시너지 극대화를 추구키로 했다.
 
제주항공은 23일 보도자료를 내고 “자금투입을 통한 이스타항공 재무구조 개선, 양사간 시너지 창출, 안전운항체계의 공동 업그레이드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제주항공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이스타항공 자본잠식률은 47.9% 수준이지만, 올해 시장 부진으로 재무건정성이 악화될 것으로 추정된다.
 
제주항공은 이행보증금 115억원을 이스타홀딩스에 지급했고, 이스타홀딩스는 이중 100억원을 이스타항공이 발행한 전환사채를 매입해 운영자금으로 수혈할 계획이다.
 
제주항공은 오는 26일 실사를 통해 재무상황을 파악하고, 국토교통부와 공정거래위원회의 기업결합 심사 승인이 안료돼 주식매매거래가 종결되면 이스타항공 부채 비율을 업계 평균 수준까지 낮춘다는 계획이다.
 
제주항공은 지난 3분기 기준 단기금융자산을 포함한 현금·현금성자산 규모가 약 3000억원 이상이기 때문에 이스타항공 경영정상화를 위한 자금조달에 어려움이 없다고 설명했다.
 
또 두 항공사간 시너지 극대화를 위해 양 항공사가 보유한 노선을 활용해 비인기·중복노선에 한해 코드셰어 등을 통한 노선 운영의 유연성을 확보할 계획이다. 이를 바탕으로 특화노선과 인기노선 공급을 늘린다는 방침이다.
 
제주항공은 “운항안전과 운항기술 등 교육 프로그램 공유와 가상현실(VR) 훈련 등 선진적인 승무원 훈련체계를 공유하는 등 안전 관련 훈련 시스템도 고도화할 계획”이라며 “인천공항라운지, 상용고객우대제도 등 서비스 측면에 다양한 제조들도 공유해 소비자 편익 향상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이석주 제주항공 사장은 “항공사업자간 국내 최초 기업결합 형태인 이번 기회를 통해 여객점유율을 확대하고, 저비용항공사(LCC)사업모델 운영 효율을 극대화해 경쟁력 제고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