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발공사 사상 첫 '파업'...오경수 사장 책임지고 물러나나
개발공사 사상 첫 '파업'...오경수 사장 책임지고 물러나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 새벽 노사 협상 '결렬'...오경수 사장, 원희룡 지사 면담서 '사퇴' 의사
ⓒ제주의소리
오경수 제주도개발공사 사장이 27일 사퇴 의사를 원희룡 지사에게 밝혔다. ⓒ제주의소리

국내 최대 먹는샘물 '삼다수' 공장 가동이 노조 총파업으로 중단된 가운데, 오경수 사장이 사의를 표명한 것으로 알려져 주목된다. 

제주도개발공사 노사가 27일 새벽 임금 및 단체협상 최종 담판이 결렬됐다. 이에 따라 노동조합은 이날 오전 9시부터 '총파업' 단행에 돌입했다.

사상 첫 파업으로 국내 먹는샘물 시장 1위인 삼다수 생산과 비상품 감귤 처리에도 타격이 불가피해졌다.

현재 제주시 조천읍 교래리에 위치한 삼다수 공장은 생산라인 정비를 이유로 이미 가동이 일시 중단된 상태다.

개발공사는 이에 대비해 11만2000톤을 미리 비축해뒀다. 삼다수 유통판매사인 광동제약도 이중 절반 이상을 확보해 당분간 육지부 물량 공급에는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

이런 가운데 오경수 개발공사 사장은 27일 새벽에 가진 노사합의도 결렬되자 이날 오전 8시30분께 원희룡 제주지사와 면담했다.

이 자리에서 오 사장은 노사협상을 제대로 하지 못한 책임을 지고 개발공사 사장직에서 물러나겠다고 '사퇴'의사를 피력한 것으로 확인됐다.

제주도 관계자는 "오늘(27일) 오전 오경수 사장이 원희룡 지사님을 만나 사직 의사를 밝혔다"며 "구두로 한 것이여서 우리도 확인 중에 있다"고 밝혔다.

오경수 사장의 임기는 2020년 4월까지다. 임기 4개월을 앞두고 개발공사 사상 첫 노동쟁의에 책임을 지고 물러나는 모양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6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6
공사사장들 2019-12-27 23:36:21
에너지 사장은 지 살길 찾아 직원들 버리고 가더니
개발 사장은 파업 못 막앙 떠남꾸나
직원들만 불쌍타
223.***.***.138

도민이다 2019-12-27 21:53:34
낙하산 바지사장이라 할수있는게 없는데 일갈의 자존심이라도 있는 사람이면 지발로 나와야지.
106.***.***.38

원지사님 2019-12-27 20:53:30
충신과 간신배를 제대로 골라
자리주십시오.
제주바닥민심은 도청, 예하기관에
원지사위해 목숨바칠 놈 없다.
지사가 서울 올라갈 생각만 하나?
39.***.***.41

삼다수 주인은 도민 2019-12-27 19:10:05
회사창립 이후 첫파업 이유가 임금인상, 복지향상이라니...노동자 사망사고를 계기로 탄생한 노조치고는 참 어이가 없군요.
지방정권의 입맛에 따라 입사한 직원도 많다고들 하고, 또, 공기업은 공무원보다 페이나 복지가 좋다고들 하는데, 뭐가 얼마나 부족한지 노조가 먼저 공개하고 도민들의 판단을 받아보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특히! 임원들이야말로 정치바람에 갈대처럼 휘어지는 사람들인데, 경영능력도 없는 이사람들 모두 싸그리 쳐내고 전부 새로 채용해야 돼요!
가엾은 노동자의 죽음을 헛되게 하지 말라.
전국1위 수질의 제주지하수는 변함없어도, 삼다수 회사가 망가지는건 순식간입니다.
삼다수의 주인은 처음부터 끝까지 제주도민입니다. 당신들은 도민월급 받는 머슴이고. 임원, 직원 전부 오버하고 있어요. 명심해 바보들아.
222.***.***.189

qwer 2019-12-27 18:39:16
저기에 과거 소대가리 집권시절 기냥 들어간 사람들이 많이 이실거라게..
122.***.***.1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