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 기회 제공 '자활근로사업'에 66억원 투입
제주시, 기회 제공 '자활근로사업'에 66억원 투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시는 저소득층 일자리 창출과 근로기회 제공을 위한 내년 ‘자활근로사업’에 66억4300만원을 투입한다고 30일 밝혔다. 지난해 51억100만원보다 약 30% 증액된 금액이다.
 
내년 사업은 제주시가 직접 시행하는 직영사업과 제주수눌음지역자활센터 등 4곳 위탁사업으로 구분돼 추진되며, 근로능력이 있는 생계급여수급자·자활급여특례자·차상위자활대상자 등 총 593명이 참여하게 된다.
 
직영 사업은 읍면동 근로유지형 환경정비사업, 사회복지시설 도우미 파견사업, 읍면동 복지도우미사업 등에 85명이 참가한다.
 
위탁사업은 농산물 1차 가공 및 납품 사업, 출장세차사업, 자전거수리사업 등 32개 사업단 및 자활기업에서 508명이 참여하게 된다.
 
사업은 참여자의 근로능력, 자활욕구, 의지, 여건 등이 고려됐으며, 1일 8시간 주 5일 근무를 원칙으로 연중 시행된다.
 
인건비는 실비를 포함한 일일 단가 ▲근로유지형 2만8810원 ▲사회서비스형 4만9120원 ▲시장진입형 5만6110원으로 전년대비 최대 5% 인상됐다.
 
제주시는 내년부터 청년저축계좌사업도 새롭게 추진할 예정이다. 청년저축계좌 가입 청년이 월 10만원을 저축하면 근로소득장려금 월 30만원이 저축되는 1:3 매칭사업이다.
 
일반 노동시장에서 일하는 청년(만 19세~39세) 소득인정액이 기준중위소득 50% 이하인 주거·교육급여 혹은 차상위계층이 대상이다.
 
김미숙 제주시 기초생활보장과장은 “자활사업 참여자가 노동시장에 안정적으로 정착해 자활에 성공할 수 있도록 맞춤형 지원 계획을 수립하고, 개인별 사례관리와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