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경수 퇴진 사태 해결 오판! 제주도가 적극 나서라”
“오경수 퇴진 사태 해결 오판! 제주도가 적극 나서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개발공사 노동조합 30일 총파업 출정식...단체협약 체결 위한 제주도 중재 촉구

 창립 24년 만에 사상 첫 총파업에 돌입한 제주도개발공사 근로자들이 오경수 사장의 사퇴로 사태 해결을 생각한다면 큰 오산이라며 제주도의 적극적인 중재 노력을 촉구했다.

제주도개발공사 노동조합은 30일 오전 9시 제주시 조천읍 교래리에 위치한 삼다수 공장 입구에서 총파업을 출정식을 열어 이미 합의된 단체협약 체결을 사측에 촉구했다.

제주도개발공사 노동조합이 30일 오전 9시 제주시 조천읍 교래리에 위치한 삼다수 공장 입구에서 총파업을 출정식을 열어 단체협약 약속 이행을 사측에 촉구하고 있다. ⓒ제주의소리 [김정호 기자]
제주도개발공사 노동조합이 30일 오전 9시 제주시 조천읍 교래리에 위치한 삼다수 공장 입구에서 총파업을 출정식을 열어 단체협약 약속 이행을 사측에 촉구하고 있다. ⓒ제주의소리 [김정호 기자]

궂은 날씨에도 현장에는 조합원 617명 중 사업장 필수직원과 수습직원을 제외한 500여명의 근로자들이 찾아 총파업 참여 열기를 보여줬다.

허준석 노조위원장은 단체협약 약속을 사측에서 일방적으로 파기했다며 지금이라도 경영진이 대화에 적극 나설 적을 주문했다.

허 위원장은 “사측은 노조와 단체협약 체결에 합의하고도 3개월간 이를 이행하지 않았다”며 “노조는 총파업이라는 파국을 막기 위해 사측의 제안도 대부분 수용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26일 오후 2시부터 장장 12시간에 걸쳐 대화에 나섰지만 협상에 이르지 못했다”며 “오히려 경영진의 무책임한 행동이 모든 조합원이 결속하는 기회가 됐다”고 의미를 부였다.

제주도개발공사 노동조합이 30일 오전 9시 제주시 조천읍 교래리에 위치한 삼다수 공장 입구에서 총파업을 출정식을 열어 단체협약 약속 이행을 사측에 촉구하고 있다. ⓒ제주의소리 [김정호 기자]
제주도개발공사 노동조합이 30일 오전 9시 제주시 조천읍 교래리에 위치한 삼다수 공장 입구에서 총파업을 출정식을 열어 단체협약 약속 이행을 사측에 촉구하고 있다. ⓒ제주의소리 [김정호 기자]
허준석 제주도개발공사 노동조합 위원장이  30일 오전 9시 제주시 조천읍 교래리에 위치한 삼다수 공장 입구에서 총파업을 출정식을 열어 규탄 발언을 하고 있다. ⓒ제주의소리 [김정호 기자]
허준석 제주도개발공사 노동조합 위원장이 30일 오전 9시 제주시 조천읍 교래리에 위치한 삼다수 공장 입구에서 총파업을 출정식을 열어 규탄 발언을 하고 있다. ⓒ제주의소리 [김정호 기자]

허 위원장은 “사측은 단체협약 체결 약속을 이행하고 제주도정도 사태 해결에 직접 나서야한다”며 “노조는 언제든지 열린 마음으로 대화에 임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임승남 노동조합 부위원장은 노조 입장문 발표를 통해 경영진이 총파업의 책임을 근로자들에게 떠넘기고 언론플레이를 하고 있다며 쓴 소리를 건넸다.

임 부위원장은 “경영진은 자신의 잘못은 숨기고 거짓해명으로 일관하고 있다”며 “노조를 파업이라는 극단적인 선택으로 몰고 간 경영진은 반드시 책임을 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임 부위원장은 “도내 감귤 농가를 볼모로 삼아 노조원들의 배를 불리기 위한 부도덕한 집단으로 매도하는 행태에 분노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오경수 사장의 사퇴에 대해서는 “사장 퇴진으로 이번 사태가 해결된 것이라고 생각하는 것은 오판”이라며 “제주도는 도민을 위해 헌신할 수 있는 사장을 임명해야 한다”고 밝혔다.

제주도개발공사 노동조합이 30일 오전 9시 제주시 조천읍 교래리에 위치한 삼다수 공장 입구에서 총파업을 출정식을 열어 단체협약 약속 이행을 사측에 촉구하고 있다. ⓒ제주의소리 [김정호 기자]
제주도개발공사 노동조합이 30일 오전 9시 제주시 조천읍 교래리에 위치한 삼다수 공장 입구에서 총파업을 출정식을 열어 단체협약 약속 이행을 사측에 촉구하고 있다. ⓒ제주의소리 [김정호 기자]
제주도개발공사 노동조합이 30일 오전 9시 제주시 조천읍 교래리에 위치한 삼다수 공장 입구에서 총파업을 출정식을 열어 단체협약 약속 이행을 사측에 촉구하고 있다. ⓒ제주의소리 [김정호 기자]
제주도개발공사 노동조합이 30일 오전 9시 제주시 조천읍 교래리에 위치한 삼다수 공장 입구에서 총파업을 출정식을 열어 단체협약 약속 이행을 사측에 촉구하고 있다. ⓒ제주의소리 [김정호 기자]

그러면서 “노사관계를 중재해야 할 제주도가 현 사태의 심각성을 파악하는지 의심이 든다”며 꼬일대로 꼬인 개발공사의 노사관계 해결을 위해 제주도가 적극 나설 것을 촉구했다.

올해 2월 설립된 노조는 7월부터 19차례에 걸쳐 사측과 단체협약 체결을 위한 교섭을 진행해 왔다. 당초 양측은 10월10일 단체협약 체결 약속했지만 지켜지지 않았다.

결국 노조는 12월12일 제주지방노동위원회 조정신청에 나섰다. 이마저 합의에 이르지 못하면서 20~21일 단체협약 쟁의행위 찬반 투표를 진행해 97%(568명)의 동의를 얻었다.

노조는 성과장려금과 명절상여금, 야간근로수당 확대, 근속승진 도입 등 근로자 처우개선과 직급체제 개편, 노동이사제 도입, 인사위원 추천권 확대 등을 요구하고 있다.

현재 제주도개발공사 전체 직원 750여명 중 610여명이 노조에 가입돼 있다. 1995년 공사 설립이후 24년간은 무노조 경영을 유지해 왔다. 

제주도개발공사 노동조합 집행부가  30일 오전 9시 제주시 조천읍 교래리에 위치한 삼다수 공장 입구에서 총파업을 출정식을 열어 규탄 발언을 하고 있다. ⓒ제주의소리 [김정호 기자]
제주도개발공사 노동조합 집행부가 30일 오전 9시 제주시 조천읍 교래리에 위치한 삼다수 공장 입구에서 총파업을 출정식을 열어 규탄 발언을 하고 있다. ⓒ제주의소리 [김정호 기자]
제주도개발공사 노동조합이 30일 오전 9시 제주시 조천읍 교래리에 위치한 삼다수 공장 입구에서 총파업을 출정식을 열어 단체협약 약속 이행을 사측에 촉구하고 있다. ⓒ제주의소리 [김정호 기자]
제주도개발공사 노동조합이 30일 오전 9시 제주시 조천읍 교래리에 위치한 삼다수 공장 입구에서 총파업을 출정식을 열어 단체협약 약속 이행을 사측에 촉구하고 있다. ⓒ제주의소리 [김정호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4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40
냄새나는노조 니들이 벼슬이냐 2019-12-31 13:19:47
갑자기 개발공사 노조가 득세~현장에서는 언제라도 돌발사고 변수는 일어 날수 있다.
그걸 빌미삼아 자기네들이 무슨 노예취급 받은양 쌩때 어거지처럼 보이면 안되지.
전혀 도민들에게 합의 못받음.
211.***.***.28

한심한 짓들 2019-12-31 09:55:35
이번 개발공사 노조는 정치적 노조로 보이네...결국 노조를 이용해 현 도지사를 공격하는 형태로 보임. 특히 노조가 만들어진 이유는 사람이 일하다 죽어서 안전 때문에 노조가 만들어졌는데 안전 관련 해서 노조 운동을 하는 것이 아니라 자기네 배를 불리려고 하는 것 자체가 어이없음. 그렇게 임금이 낮다면 그만 두시지 그렇지도 않고 자기들 없으면 공장이 안 돌아가는 줄 아는 모양인데 참 어이없다. 제주도는 신속하게 주동자 처벌, 그리고 새로운 신입들 뽑아서 공장 정상화에 나가고 그도 안되면 공장 폐쇄도 나쁘지 않을 듯. 절대로 노조측 주장에 동의하면 법 위에 군림하려는 귀족 노조가 제주도에 탄생 하게 됨. 분명 정치적으로 노조를 부추기는 세력이 있음. 확실히 찾아서 정리해야 함.
121.***.***.101

노조 2019-12-31 09:47:37
제주도민 우롱하는 노조들 철저히 법대로 처리해서 정리해야 합니다. 제주도 지하수를 가지고 운영하는 것들이 자기 것인냥 임금 올려 달라고 떼쓰는 모습이 참 가관이다... 그냥 넘어가지 마시고 제주도는 철저히 조사해서 법대로 엄히 정리해야 합니다. 귀족 노조 마냥 떼쓰는 개발공사 노조들 모습이 참 추합니다.
121.***.***.101

도민 2019-12-31 08:27:36
한달200 간당간당한다고 얘기하는데서 욱해가 댓글 답니다
그러니까 니들 노조색이들이 욕쳐먹는거야 한달 200이간당간당? 도생활임금받는 개발공사 인턴들이 얼마받는줄아십니까?
2020년부터 도생활임금이 시간당10000원인데 개발공사노조가 생활임금보다 적게받는다? 그렇다면 노동부가 가만히있겠습니까? 아니지 지금 임단협상안에 기본급 생활임금 수준으로 인상을 외치겠지...

시부리지말고 직접와서 일해보라고 하셨죠? 노조가 자기 승진자리뺏는다고 경력직 새로뽑지말라고 사장에게 요구해서 개발공사 경력직도 제한적으로 뽑는다면서요?
이 조항 폐기시켜주면 제가 입사지원해서 열심히 근무해드리리다
자꾸초임갖고 얘기하지마시고 생산직 15년차 일년총수입 고라봅써

도민들 반응 이 어떨까
223.***.***.96

어이 2019-12-31 00:22:26
어이 맘에 안들면 나가슈
니가 니 스스로 개돼지라고 생각되면 우리 밖으로 나가
노조도 다 적정선이라는게 있는데
너네는 지금 개발공사에서 뭣 모를 때 한 얘기 가지고 물고 늘어지는거 아니? 니네가 알고 이시믄, 그리고 노조믄 그 알고 있는 내용을 개발공사에도 말해줘야지
그냥 공사 임원들을 깔아뭉개서 이득을 취하려고 하는게 노조냐 그게 노조위원장?이 할 역할이냐?
중재자 역할도 해야 되는게 노조간부다
단순히 돈1원 더 받는거, 성취하는게 노조간부가 아니다
너네가 잘못 이끌면 다른 노조원들을 너네의 개돼지로 만드는거야
211.***.***.1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