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가톨릭합창단, 미국 워싱턴서 4.3평화합창 깊은 울림
제주가톨릭합창단, 미국 워싱턴서 4.3평화합창 깊은 울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가톨릭소년소녀합창단이 지난해 12월28일 미국 워싱턴에서 4.3국제합창제에서 동포들에게 깊은 울림을 전했다.
제주가톨릭소년소녀합창단이 지난해 12월28일 미국 워싱턴에서 4.3국제합창제에서 동포들에게 깊은 울림을 전했다.

 

노래하는 천사들로 불리는 제주가톨릭소년소녀합창단의 평화의 목소리가 미국 워싱턴에 울려 퍼졌다

제주가톨릭소년소녀합창단(지도신부 홍석윤 베드로, 지휘자 이영대 신성여고 음악교사)과 미주 4·3유족회(양영준 대표)가 주관한 제주 4·3 국제평화 합창제가 지난해 12월28일 미국 워싱턴에 있는 한국순교자 볼티모어 성당에서 열러 참석한 동포들에게 깊은 울림을 전했다. 

이번 제주가톨릭소년소녀합창단은 Dona Nobis Pacem(저희에게 평화를 주소서)을 비롯한 4월의 벨(별), 눈부시게 밝은날, 하늘친구 바다친구와 홍난파 작곡 고향의 봄을 부르면서 제주 4·3 희생자들의 넋을 기리고 고향의 향수를 담아 희망을 전했다.

미주 4·3유족회 양영준 대표는 4·3의 책임이 있는 미국에서 제주가톨릭소년소녀합창단의 공연은 큰 의미가 있었다고 평가했다. 

합창단 공연후에는 박기찬 한국일보 메릴랜드지국장이 ‘평화의 씨앗 번영의 열매로 통일의 문을 열자’를 제목으로 4·3사건이 주는 의미와 교훈에 대한 강연도 이어졌다.  

홍석윤 베드로 합창단 지도신부는 “우리 합창단의 노래가 평화와 번영의 미래를 향해 내딛는 디딤돌이 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7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7
도민 2020-01-05 13:13:05
카도릭합창단이 왜 외국까지 가서 4.3타령이냐? 한심한 인간들아!
124.***.***.47

산폭도 2020-01-03 13:37:08
1951년 산폭도들이 KBS 방송과장 등 직원을 납치, 죽창으로 찔러 죽였다
9월15일 새벽 1시30분 김창규등 40여명의 산폭도들은 광양에 있는 당시 HLKS
제주방송국(KBS 제주방송총국)을 습격하여 6명이 청사 안으로 진입, 야근
중인 방송과장 김두규 (金斗奎), 숙직원인 견습 직원 채종식(蔡鍾植. 18세),
사환 김석규(金錫奎.19세) 3명을 포박, 납치하여 조천 선흘곶 야산에서
죽창으로 무참히 살해.
우리나라 방송 초유의 납치하여 죽창으로 무참하게 찔러 죽인 대사건.
125.***.***.18

산폭도 2020-01-03 13:36:43
1951년 산폭도들이 KBS 방송과장 등 직원 납치 죽창으로 찔러 죽였다
9월20일 전투경찰대는 귀순한 산폭도로 부터 HLKS 제주방송국 납치, 살해사건 관계
제보를 받고 수색 중 허(許)모 경감이 풀과 나무로 위장 이식된 흔적이 있고
피 묻은 흔적도 있는 곳을 발견, 수색 중 전투경찰대원들이 흙을 판 결과
전신을 발가벗기고 온 몸이 죽 창과 칼에 찔린 시체 3구가 겹쳐져 있었으며
천인공노할 이 사건은 발생 6일 만에야 시체를 발견.
125.***.***.18

산폭도 2020-01-03 13:36:21
1951년 산폭도들이 KBS 방송과장 등 직원 납치 죽창으로 찔러 죽였다
9월24일 HLKS 제주방송국 피랍, 순직 직원의 장례를 광양에 소재한 제주방송국에서
HLKS 제주방송국 장(葬)으로 장례를 엄수.
희생 당한 김두규 방송과장은 부인과 2남 2녀를 둔 가장, 견습직원 채종식은
18세로 입사 6개월 만에, 사환 김석규는 19세로 2개월 만에 참변.
이후 1993년 제주방송총국 구내에 이들의 순직비를 건립.
125.***.***.18

도민 2020-01-03 10:06:35
4.3 학살자 들은 제주도 섬 사람 90%가 빨갱이라 하면서 남녀노소를 가리지 않고 학살 했지
죽여 놓고 빨갱이라 하면 OK 였으니까? 이러한 빨갱이 타령을 하는 무리가 아직도 있나?
39.***.***.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