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체육회 예산 '13억→50억원' 주장은 허위사실?
제주시체육회 예산 '13억→50억원' 주장은 허위사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선 제주시체육회장 선거운동 과정에서 허위사실을 공표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김종호 제주시체육회장 후보는 9일 보도자료를 통해 상대 후보인 홍국태 후보가 선거인단에 발송한 문자메시지와 개인 홍보자료 내용 중 시체육회 예산을 13억원에서 50억원까지 끌어올렸다는 주장은 허위라고 주장했다.

2016년부터 최근까지 제주시체육회 상임부회장을 맡고 있던 홍 후보는 출마 기자회견 자리에서도 자신이 취임 당시 13억원에 불과했던 시체육회 예산을 50억원까지 올려놓았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대해 김 후보는 "2016년 당시 시체육회 예산은 33억원이었다. 이를 13억원으로 축소발표 해 자신의 노력으로 엄청난 예산을 확보한 것처럼 허위 과대 포장했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이와 관련 제주시체육회는 2016년 당시 제주시체육회와 제주시생활체육회가 통합되면서 불거진 오해라고 설명했다.

홍 후보가 상임부회장으로 취임할 당시 예산은 13억여원이 맞았지만, 곧바로 시생활체육회와 통합되면서 20억원의 예산이 추가됐다는 것이다. 

두 후보 역시 9일 오후 만남을 갖고 각자의 입장을 정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문제제기는 10일 제주시체육회 선거관리위원회를 통해 정리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소나이 2020-01-09 17:30:19
급허긴 급해신게 허지도 안헌거 급조헹 헌걸로 얘기허는거보민 참 딱허여 경허난 상임헐때 졸바로허주게 영될줄 몰랐주마는 그래도 때가 어느땐디 예산은 다 뽀롱나는건디 잘헙써 진실데게 사과허곡 아니면 사퇴허곡 담부터랑 잘허켄 얘기허곡 호쏠 눈감아주렌허든가 경헌디 안되어 한번헌 사름은 고쳐지지가 안허여 홍후보님 뭔 말인지 알아지겐지양~~ 자격어수다 추진역이이수꽈 아니면 곰땡이도 아니고 동네 후배렌 사무국장 시키난 뭐라 개판 아니라 능력 있는 사람 시켜시민 인역이 못해도 어찌어찌 넘어갈거 아니 참 딱허다 그만 포기헙써 예산 부분은 나도 잘아는 사름이우다 잘못했때 사과허곡 이제랑 쉽써 ~~ 홍후보님 정말 마지막으로 부탁허쿠다 본인의 능력이 부족헌거 잘알멍 그만헙써 그만허게~~예
182.***.***.1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