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정해군기지반대주민회, 군사보호구역 지정에 반발
강정해군기지반대주민회, 군사보호구역 지정에 반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방부의 제주해군기지 군사보호구역  지정과 관련해 강정마을 해군기지 반대주민회(이하 반대주민회)가 13일 성명을 내고 제주민군복합형 관광미항의 역할에 제약요인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반대주민회는 “하필, 남북군사합의에 따라 DMZ 부근의 군사보호구역은 해제하면서 동시에 제주해군기지에는 군사보호구역이 설치됐다는 점에 주목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비록 해상구역과 남방파제 크루즈부두와 서방파제는 군사보호구역에서 제외됐지만 또 하나의 관광명소임을 자처하는 제주민군복합형 관광미항에서 주민과 관광객의 불편은 피할 방도가 없다”고 꼬집었다.

반대주민회는 또 “해군은 군사보호구역을 계속해서 늘려나가려 할 것이다. 결코 좌시하지 않겠다”며 “반대주민회는 모든 역량을 다해 군사보호구역 확대를 저지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해군이 해야 할 것은 군사시설 보호구역 지정이 아니라 지난 과거에 대한 반성과 사과”라며 “평화의 섬 제주의 가치를 훼손하는 방법으로 건설되고 운용되는 제주해군기지는 어떠한 경우에도 평화의 상징이 될 수 없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