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업 내팽개친 주민들, 새 울음소리 따라다니는 사연
생업 내팽개친 주민들, 새 울음소리 따라다니는 사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산환경을지키는사람들 "신뢰 못할 전략환경평가...주민들이 직접 감시"
19일 오후 서귀포시 성산읍 수산1리마을회관에서 열린 '제주 제2공항 조류 집중조사 토크콘서트'. ⓒ제주의소리
19일 오후 서귀포시 성산읍 수산1리마을회관에서 열린 '제주 제2공항 조류 집중조사 토크콘서트'. ⓒ제주의소리

평생을 뿌리내리고 살던 고향 앞바다·습지에서 목격돼 온 맹꽁이와 팔색조는 국토교통부가 제시한 제2공항 전략환경영향평가에는 빠져있었다. 숱한 문제제기도 소용이 없었기에 주민들은 직접 카메라 렌즈를 들고 새 울음소리를 쫓기 시작했다.

제주 제2공항 강행저지 비상도민회의와 성산환경을 지키는 사람들은 19일 오후 7시 서귀포시 성산읍 수산1리마을회관에서 '토크콘서트-생명'을 가졌다.

이날 토크콘서트는 18일부터 20일까지 성산읍 연안과 제주 제2공항 예정지에서 진행되는 철새 집중조사의 후속 행사로 진행됐다. 조사에 참여했던 조류전문가 주용기 전북대학교 전임연구원과 박찬식 제2공항비상도민회의 상황실장 등이 참석했다.

주 연구원은 "어제오늘 이틀간 조사를 해보니 성산 일대에 조류가 정말 많았다. 어림잡아 20~30종 가까이 되더라"며 "지역 주민들이 평소에 봐오던 철새를 더 알려주고 계절도 바뀌면 더 많은 조류를 찾아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제2공항 예정지 인근에서 발견된 팔색조, 두견이의 울음과 맹꽁이의 서식 여부 등을 확인한 과정을 설명하며 "뻔히 살고있는데 전략환경영향평가 상에는 나와있지 않은 개체들이다. 전략환경평가에는 바닷가에서만 조사를 하고 습지가 있다는 것은 아예 보지 못한 것 같다"고 의문을 표했다.

주 연구원은 "이번 한 차례로 연구를 끝낼 것이 아니라 날씨와 계절이 바뀌면서 새의 서식이 어떻게 변하는지도 꾸준히 관심을 갖고 지켜봐야 한다"며 "주민 여러분들이 휴대폰을 들고 다니며 새의 모습이나 울음소리를 담아낸다면 표본을 구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당부했다.

19일 오후 서귀포시 성산읍 수산1리마을회관에서 열린 '제주 제2공항 조류 집중조사 토크콘서트'. ⓒ제주의소리
19일 오후 서귀포시 성산읍 수산1리마을회관에서 열린 '제주 제2공항 조류 집중조사 토크콘서트'. ⓒ제주의소리

박찬식 실장은 "전략환경영향평가의 취지는 이미 사업이 확정된 단계에서는 갈등을 조정하기가 어려워지기 때문에 미리 전략적인 판단을 하기 위함이다"라며 "현재 전략환경영향평가는 입지의 타당성에 대해서만 조사가 이뤄질 뿐 계획의 적정성 여부는 제대로 따지지 못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박 실장은 "환경부의 경우 전략환경영향평가 상에 항공수요 문제 등이 들어가면 자신들이 자신있어 하는 분야가 아니어서 피한다. 환경에는 단순 자연환경만이 아니라 인문적·사회적 환경연구가 필요한 것인데 충분히 다뤄지지 않는 이유"라고 꼬집었다.

이어 "환경부가 전략환경영향평가에 대한 1차보완 요구하고 재보완 요구할 당시에 봄철 철새 얼마나 사는지도 중요하지만 철새의 이동경로가 어떤가, 공항 출도착 충돌 가능성도 조사를 해야한다는 게 주된 내용이었다. 이런 부분에 대한 조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조사에는 20대 청년부터 70대 노인에 이르기까지 지역주민들의 참여가 동반됐다.

주민 강석호(75)씨는 "전략환경영향평가에 분명 우리 마을에 살고 있는 조류가 빠져있는 것을 보면서 잘못됐다는 것을 알게 됐다"며 자발적인 동참으로 인해 제2공항 투쟁을 이어나가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초등학교 때부터 동물보호 활동에 나섰다는 청년 김예원(21)씨는 "성산일출봉에서 매 2마리가 비상을 시작해 보이지 않을 정도로 높이 날아가는 모습을 관찰하면서 비행기 고도와 겹치지 않는다는 주장은 바로잡아야 할 것이라고 생각했다"며 "이제까지 쌓아왔던 데이터를 차근차근 제시해 나갈 생각"이라고 말했다.

성산환경을 지키는 사람들의 김광종씨는 "이번 조사는 주민들의 의견을 단순히 국토부에 요구하는 것을 넘어서 주민들이 직접 감시하고 상황을 바꿔나간다는데 의미가 있다"며 "더이상 국토부의 일방적인 의견에 휘둘리지 않도록 감시활동을 벌여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성산환경을 지키는 사람들은 내달 중 성산연안 조류를 담은 사진전을 개최하고, 계절이 바뀔 때마다 추가 조사를 벌이는 등 꾸준히 문제제기를 이어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7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7

철새가 먼저 2020-02-10 17:27:17
문제인 정권은 사람이 먼저다. 대통령말씀은 허연이였나?
철새를 위해, 철새의 이동경로를 위해???
문득, 됴룡을 지키겠다는 단식 투쟁까지, 어떤 스님이 생각난다. 참, 가지거지
사람보다 조류가 먼저인 저 사람들은 어느나라에서 온 자들인가?
철새때문에 제주사람들은 다 숨죽이고 있어야한다.
122.***.***.58

제주사랑 2020-02-05 17:28:32
철새가 얼마나 없으면 지금까지 발견이
안됐나요?
동쪽해안에 양식장이 없어져도 새들이 몰려올까요
새찿아 다니다 새되지 마시고 어지간이 하세요
49.***.***.231

작작 2020-01-20 17:26:59
작작해라 ... 꼴보기 시르다 .... 감성풍부한 머리 안좋은 사람들
39.***.***.71

제주도민 2020-01-20 16:04:36
일방적으로 제2공항 반대하시는분만 모여서 토론하면
무슨 의미가 있읍니까
찬성하는 분들도 모여서 토론을 해야지 공정성과 객관성이 있지요........
222.***.***.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