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성산~녹동 여객선 '선라이즈 제주' 7월 취항
제주 성산~녹동 여객선 '선라이즈 제주' 7월 취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귀포시 성산읍과 전남 고흥군 녹동을 잇는 여객선 ‘선라이즈 제주(Sunrise Jeju)’이 올해 7월 취항할 전망이다.
 
21일 서귀포시 등에 따르면 2018년 7월 성산~녹동간 항로개설이 승인된 이후 공모를 통해 (주)에이치해운이 사업자로 선정됐다.
 
에이치해운은 2018년 9월 해양수산부로부터 성산~녹동 항로 여객선 면허를 취득했으며, 같은해 12월 선박 기본 및 상세 설계를 완료해 선박을 건조중이다.
 
성산~녹동 여객선 이름은 선라이즈 제주로 결정됐으며, 해수부 ‘연안 여객선 현대화 펀드’ 사업을 통해 국내 기술로 설계된 카페리다.
 
정원 630명, 차량 적재는 170대, 선체 길이는 143m, 폭 22m, 1만3600톤 규모다.
 
선라이즈 제주는 오는 2월께 건조가 마무리돼 진수식을 가질 예정이며, 내부 인테리어 등을 거쳐 오는 7월 취항을 목표로 한다. 선라이즈 제주는 1일 1회 성산~녹동 항로를 왕복 운항할 예정이다.
 
서귀포시는 선라이즈 제주 취항에 맞춰 성산포항 여객터미널 내·외부 정비방안 등을 논의해 내부 인테리어를 포함한 ‘성산포항 여객터미널 리모델링 공사’를 곧 발주할 예정이다.
 
최문보 서귀포시 해양수산과장은 “여객선 취항으로 제주 동부지역 관광 및 물류산업 발전을 기대하고 있다. 안정적인 여객선 취항으로 서귀포시 경제 활성화에 큰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지원과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