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신당 원희룡 ‘광폭행보’...“새로운 인물 영입 담당”
보수신당 원희룡 ‘광폭행보’...“새로운 인물 영입 담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지사 혁통위 합류 하룻만에 서울서 회의 참가-황교안 한국당 대표 면담
보수통합신당에 합류한 원희룡 지사가 22일 통추위 회의에 참석하고,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만나는 등 광폭 행보를 보였다.
보수통합신당에 합류한 원희룡 지사가 22일 통추위 회의에 참석하고,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만나는 등 광폭 행보를 보였다.

보수통합신당에 합류키로 한 원희룡 제주지사가 하루 만에 혁신통합위원회 회의에 참석하고,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만나는 등 광폭행보를 하고 있다. 

원희룡 제주지사는 22일 오전 10시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혁신통합추진위원회 회의에 참석했다.

원 지사는 이 자리에서 "어제 박형준 위원장께서 제주도까지 첫 비행기로 오셔서 간곡한 설명과 요청을 했고, 시간이 많지 않다는 사정을 감안해서 저도 첫 비행기로 왔다"며 "문재인 정권이 이렇게 대놓고 제멋대로 하는데 야당이 약하다. 국민 뜻 받들기 위해 야당의 통합이 너무나 절실하기에 저도 의무감으로 힘을 보태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원 지사는 오전 11시께 국회에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면담을 가졌다.

황교안 대표는 원 지사와 만나 "현재 지사직을 맡고 계신데 오직 나라를 살리기 위한 일념으로 자유민주세력 통합을 위해 동참해 주셨다"며 "오늘 원 지사께서 동참한데 대해 아주 기쁘고 또 환영한다"고 말했다.

이에 원 지사는 "문재인 정권에 실망한 민심을 하나로 모으기 위해서는 과거 보수정당에 실망해서 떠나간 중도보수층 뿐 아니라 문재인 정권에 기대를 걸었지만 보다 못해 실망하고 심판하고 싶어하는 비문 중도층 유권자들까지도 고개를 끄덕일 수 있는 그런 단일 통합 야당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원 지사는 "그러기 위해선 과거 도로 새누리당이란 틀을 넘어서서 중도적인 국민들이 공감할 수 있도록 구태를 청산해야 한다"며 "과감한 인적 쇄신을 통해 일선 생활 현장에서 민초의 목소리를 대변하고 대한민국의 미래를 준비할 수 있는 참신하고 유능한 인재들을 끌어들여서 당 중심 세력으로 키워야 한다"고 역설했다.

보수통합신당에 합류한 원희룡 지사가 22일 통추위 회의에 참석하고,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만나는 등 광폭 행보를 보였다.
보수통합신당에 합류한 원희룡 지사가 22일 통추위 회의에 참석하고,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만나는 등 광폭 행보를 보였다.
보수통합신당에 합류한 원희룡 지사가 22일 통추위 회의에 참석하고,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만나는 등 광폭 행보를 보였다.
보수통합신당에 합류한 원희룡 지사가 22일 혁통위 회의에 참석하고,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만나는 등 광폭 행보를 보였다.

 

원 지사는 황교안 대표를 향해서도 "통합신당 추진 과정에서 혁신과 쇄신의 바람을 더 강하게 하고, 한의 그릇에 모으기 위해 모든 것을 내려놓고 융합하는 역할이 필요하다"며 "1인 대표체제가 아니라 집단지도체제 성격으로 가야하는 게 옳지 않느냐"고 말했다.

원 지사는 면담후 기자들에게 "황교안 대표에게 구태 주변세력이나 기득권 때문에 얽매여선 안된다. 새롭게 오시는 분들을 모시고, 그분들이 역할 수 있도록 권한을 보장해 줘야 한다고 말씀을 드렸다"고 소개하기도 했다.

통합신당에서의 역할에 대해 원 지사는 "아직 구체적인 건 없다. 현직 지사가 아니면 할 수 있는 역할이 훨씬 많겠지만 (제주)도정을 당장 그만둘 수 없다. 선거법상 현직 지사는 선거운동을 직접 할 수 없게 돼 있다"며 "직접 선거운동이 아니라 새로운 인물들을 영입하고, 그 분들 활동공간을 당내에서 만들어 뒷받침하는 그련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인재영입 역할에 주력할 것임을 밝혔다. 

'현직 지사로서 중앙정치에 손을 뗐는데 다시 나선 계기'에 대해 원 지사는 "나라가 제멋대로 가는 걸 막을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 야당 힘 모아 제대로 된 야당을 세우는 길 밖에 없다"며 "아주 절박하고, 중요한 일이다. 현직 지사를 충실히 해야 한다는 고민도 많지만 가급적 지장이 없도록 하면서 제가 할 수 있는 역할을 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향후 보수통합 과정을 시작으로 중앙정치에서 적극적인 역할을 할 것임을 피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6
ㅋㅋㅋ 2020-01-23 17:04:39
원희룡 총선때 참패하고 탈당해서 또 남경필같은 쪼무래기들이랑 '보수가 변해야한다' 이 지랄하면서
중립적인 척 한다에 내 500원건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211.***.***.197

ㅋㅋㅋㅋ 2020-01-23 17:03:27
원희룡이 대통령?ㅋㅋㅋ개나소나 대통령하나?ㅋㅋㅋㅋㅋㅋㅋ
원희룡보다는 허경영 당선확률이 훨씬 높을듯 ㅋㅋㅋㅋㅋㅋㅋㅋㅋ
211.***.***.197

도민 2020-01-23 16:54:28
돌아가고 싶어도 명분이 없었는데 이번에 황교안의 영입제안 정말 절묘했네...
원희룡도 대권을 꿈꾸는 인물일건데 이번 기회 잘 살려보길..
49.***.***.237

정석인 2020-01-23 11:45:29
보수통합해서 독주막아내야
됩니다.
화이팅^~^
223.***.***.195

도민 2020-01-23 09:33:55
에라이 썩을놈아 그 뱁새 눈으로 그런줄 알았다 음흉한노무시키허당
결국 도민을 우롱하네
61.***.***.2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