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비양도 제2도항선 취항...기존 선사와 ‘으르렁’
제주 비양도 제2도항선 취항...기존 선사와 ‘으르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년의 섬으로 불리는 비양도에 제2도항선이 취항을 예고하면서 기존 선사와의 갈등이 다시 수면 위로 떠오르고 있다.

제2도항선인 비양도해운(주)은 최근 제주시로부터 비양도 항구내 공유수면 점사용허가를 받아 23일부터 최신 도항선을 제주~비양도 항로에 띄우기로 했다.

비양도 주민 등 7명이 주주로 참여하는 비양도해운은 지난해 약 8억원을 투입해 정원 120명의 48t급 선박을 매입해 신규 취항을 준비해 왔다. 이들은 대부분 비양도 출신인 것으로 알려졌다. 

비양도해운은 앞선 2019년 11월8일부터 임시 운항을 시작했지만 기존 선사인 비양도천년랜드(주)가 소송을 제기하면서 취항 사흘만인 그해 11월11일 운항을 중단했다.

비양도천년랜드는 기존 사업자인 자신들과 논의 없이 선석 주변 공유수면 점사용허가가 이뤄졌다며 제주시를 상대로 집행정지 가처분 신청을 제기했다.

법원이 이를 받아들이자 비양도해운은 접안시설을 남쪽으로 옮겨 제주시에 공유수면 점사용허가를 다시 신청했다.

제주시가 2021년 3월까지 한시적으로 이를 수용하면서 2017년 7월 비양도천년랜드 도항선 취항 3년 만에 새로운 도항선이 경쟁업체로 등장하게 됐다.

비양도천년랜드는 비양도 60가구 중 53가구가 출자해 설립한 선사다. 정원 98명의 29t급 도항선으로 한림~비양도 항로를 독점하고 있다.

당초 비양도 항로는 제주시가 매입한 정원 50명의 24t급 선박이 도항선 역할을 해왔다. 비양도 주민을 위탁운영자로 지정해 자발적 운항이 이뤄져 왔다.

2017년 5월 제주시가 위탁 운영을 종료하자, 비양도 주민들이 직접 비양도천년랜드 도항선을 구입해 사상 처음 주민참여 도항선이 운항을 전담해 왔다.

제주시는 이들 2개 선사의 공유수면 점사용허가 기한인 오는 3월까지 분쟁을 끝내지 않으면 허가 연장을 거부하고 행정선을 띄우는 방안까지 검토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7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7
제주도민9개월 2020-01-24 15:27:46
60가구중53가구가 설립한 회사인데
나머지 7분이 다른 회사를 차린거네요
소수에 욕심이 다수에 비양도 주민들 망치는꼴 아닌지
제주는 왜 이러는지
차라리 제주도 관 할 시청에서 하는것도 제주도 도민된 사람으로 좋을듯싶습니다
110.***.***.132

제주이주민5년차 2020-01-24 15:11:38
올봄에는 비양도에 방문해보고 싶어서 찾아보고 있었는데,
작은 섬이라고 들었는데 배를 운영하는 회사가 2군데나 필요한건가요?
배편을 늘리고 관광객이 늘어나면 비양도마저 우도나 다른 지역처럼 본래의 아름다움이 훼손되어지지 않을까 걱정이 됩니다.
제주도는 어째서 개발에만 급급한지 아쉽네요.
121.***.***.66

도민 2020-01-24 09:23:54
정말 관광객을 위한 것이라고 말할수 있을까요? 어떠한 이익과 수익때문이겠죠. 작고 아름다운 마을이던데 자꾸 이러한 일이 생기니 제가 다 속상하네요. 제가 타고간 천년호 선장님 안전에 관한 안내와 멘트 감사했습니다~ 잘해결되었으면 좋겠어요..
112.***.***.63

도민 2020-01-24 03:11:59
3편 밖에 운행(아침 편을 놓치면 가기가 어정쩡 해집니다.그런다고 우도처럼 넓은 것도 아닌데...)을 안해서 많이 불편했는데 서로 시간 나눠서 운행해서 하루에 6편 운행했으면 좋겠네요.
59.***.***.131

나의식 2020-01-23 14:23:04
잘한다.
공정하게만 하거라.
독점은 늘 폐해를 낳거든...ㅋ
39.***.***.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