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들도 반기는 고마운 붉은 열매 나무 
새들도 반기는 고마운 붉은 열매 나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자연유산 한라산의 식물 이야기] 54. 먼나무 (Ilex rotunda Thunb.) -감탕나무과-

이번 주에는 '기쁜 소식'의 꽃말을 가진 먼나무를 소개합니다.

제주로 관광 온 분들이 가로수로 식재되어 있는 이 나무를 보고 질문합니다. ‘뭔 나무예요?’, ‘뭔 나무래요?’, ‘뭔 나무?’라고 물어봤다는 게 바로 먼나무입니다. 꽃보다는 빨간 열매가 눈에 잘 들어옵니다.

ⓒ제주의소리
ⓒ제주의소리

먼나무는 진한 회갈색의 매끄러운 껍질과 반질반질한 느낌의 잎을 지닌 늘푸른 나무입니다. 우리나라의 남부 지방과 제주도, 일본, 대만, 중국 남부까지 터를 마련했습니다.

ⓒ제주의소리
ⓒ제주의소리

먼나무의 이름 유래와 관련하여 여러 가지 이야기가 전해 내려옵니다. 멀리서 봐야 하니 먼나무라고 불린 설, 멋스런 멋나무에서 왔다는 설 등이 있습니다. 이 중에서 잎자루가 길고 잎이 멀리 붙어 있어서 먼나무라는 설이 가장 유력합니다.

ⓒ제주의소리
ⓒ제주의소리

제주에서는 예부터 먼나무를 먹낭이라고 불렀습니다. 먹은 제주어로 검다의 뜻을 가지고 있어 줄기의 검은 표현을 한 것으로 보아 먹나무에서 왔다는 이야기도 있습니다. 

ⓒ제주의소리
ⓒ제주의소리

여름 이전 5~6월이면 먼나무에 꽃이 핍니다. 그런데 너무 작아서 잘 보이지 않습니다. 따뜻한 제주에서는 4월경에도 꽃을 볼 수 있습니다. 꽃은 연한 자주색으로 꽃잎은 꽃받침보다 길며, 뒤로 젖혀지고 수술이 4~5개입니다.

ⓒ제주의소리
ⓒ제주의소리

먼나무는 여름에 손톱 크기 남짓한 연보라색 꽃이 피지만, 자세히 들여다보지 않으면 눈에 띄지 않을 만큼 작습니다.

ⓒ제주의소리
ⓒ제주의소리

상록성이라 겨울 내내 시들지 않는 잎과 빨간 열매를 볼 수 있는 수종입니다. 그래서 최근 서귀포에서는 야자수 대신 가로수 대체 수종으로 먼나무를 식재합니다. 제주의 자생 먼나무 중 가장 오래 되었다고 알려진 서귀포 서홍동의 먼나무는 수령이 약 170년입니다. 1982년에 보호수로 지정됐습니다. 

ⓒ제주의소리
서홍동 소재 수령 170년 먼나무. ⓒ제주의소리

아름드리 우람하게 자란 서홍동의 먼나무는 키 9.5m에 나무 둘레 2.5m입니다. 한 겨울에도 빨간 열매가 가득 달려 있습니다.

ⓒ제주의소리
ⓒ제주의소리

가을 지나 겨울 오는 길목에 먹을 것이 없는 새나 곤충에겐 더 없이 고마운 먹이창고 역할을 해줍니다. 새와 전략적 제휴를 통해 자손을 퍼뜨리겠다는 먼나무의 지혜가 담겨 있습니다.

ⓒ제주의소리
ⓒ제주의소리

먼나무의 꽃말은 '기쁜 소식'라고 합니다. 설 명절을 맞아 올 한해는 제주의소리 독자분들 가정에 기쁜 소식만 전해지기를 소망해 봅니다. 

ⓒ제주의소리
ⓒ제주의소리

** ‘세계자연유산 한라산의 식물 이야기’는 한라산국립공원의 협조로 <제주의소리> 블로그 뉴스 객원기자로 활동해온 문성필 시민기자와 특별취재팀이 연재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그냥 2020-01-26 14:54:47
겨울철 불긋불긋 색감을 주는 나무인거 같아요
223.***.***.60

김미경 2020-01-26 14:48:45
항상 보아왔던 나무인데 정보 넘 좋으네요~~~
꽃말이 기쁜소식이라니 나무가 더 정겨워 보입니다
223.***.***.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