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초미세먼지 치솟아...올해 두 번째 주의보 발령
제주 초미세먼지 치솟아...올해 두 번째 주의보 발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기질이 악화되면서 제주에서 올해 두 번째 초미세먼지 주의보가 내려졌다.

제주도 보건환경연구원은 10일 오후 8시를 기해 제주권역에 초미세먼지(PM-2.5) 주의보를 발령했다.

오후 9시 기준 제주시 이도2동의 초미세먼지 농도는 93㎍/㎥까지 치솟으며 매우 나쁨 수준을 보이고 있다. 서귀포시 대정읍 83㎍/㎥, 제주시 1100로 81㎍/㎥, 성산은 79㎍/㎥다.

미세먼지(PM-10) 농도도 제주시 이도2동 115㎍/㎥, 연동 104㎍/㎥, 서귀포 대정 99㎍/㎥, 성산 96㎍/㎥, 남원 81㎍/㎥로 나쁨 수준으로 악화됐다.

미세먼지는 지름이 10㎛이하의 미세먼지(PM-10)와 지름 2.5㎛이하의 초미세먼지(PM-2.5)로 나뉜다.

주의보는 시간당 미세먼지(PM-10) 농도가 150㎍/㎥ 이상 2시간 지속할 때 발령한다. 초미세먼지(PM-2.5) 주의보는 90㎍/㎥ 이상 2시간 지속할 때 내려진다.

제주도보건환경연구원은 “노약자와 호흡기 질환자, 심혈관질환자는 외출을 자제해야 한다”며 “대기오염 저감을 위해 차량운행을 자제하고 대중교통을 이용해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청정제주 2020-02-11 17:33:32
지금은 코로나로 엄청난 피해를 보지만 앞으로 제주의 연평균 미세먼지 공기질이 외부에 많이 알려지면 제주의 관광과 주거 만족도는 지금 보다 더 큰 타격이 올듯 합니다
돈 쓰는 관광객 입장에선 미세먼지 없는 청정지역 가고 싶겠죠
저희도 여행갈때 여행지의 겅기질도 확인하게 되더군요
제주의미래는 공기질과 환경에 달렸다고 봅니다
강원도 공기질이 제주보다 훨씬 좋은것도 사실인거 같네요.
175.***.***.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