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신종 코로나 의심자 음성 ‘경찰관 20명 격리 해제’
제주 신종 코로나 의심자 음성 ‘경찰관 20명 격리 해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상 초유의 파출소 폐쇄와 경찰관 격리 사태를 빚은 40대 관광객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검사 결과가 음성으로 나오면서 제주지방경찰청이 직원들의 신속한 근무복귀를 지시했다.

11일 제주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오전 11시50분쯤 제주도 보건환경연구원으로부터 김모(40)씨의 신종 코로나 검사 결과 음성이라는 최종 결과가 통지됐다.

이번 소동은 10일 밤 9시40분쯤 서귀포시 대정읍 모슬포에서 김씨가 술에 취한 상태로 바다에 빠져 119구급대와 대정파출소 소속 경찰관들이 현장에 출동하면서 시작됐다.

이마에서 피가 난 김씨는 밤 11시37분쯤 치료를 위해 제주시내 종합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응급실에서 소란을 피워 서부경찰서 소속 외도파출소 직원들이 재차 병원으로 향했다.

경찰이 현장을 정리하고 파출소로 복귀하자, 김씨는 택시를 타고 서귀포경찰서로 이동해  112상황실 직원과 형사들을 차례로 만나 상담을 요청했다.

이에 형사들은 김씨의 치료를 위해 119구급대를 불러 다시 서귀포의료원으로 이송시켰다.

문제는 이후 불거졌다. 김씨의 열이 38도까지 오르고 “중국 바이어와 만난 적이 있다”고 진술하자 곧바로 신종 코로자 의심자로 분류돼 상황 전파가 이뤄졌다.

보건당국은 김씨에 대해 신종 코로나 증세가 의심된다는 이유로 서귀포의료원 음압 병상에 격리조치 했다. 김씨는 경기도 출신으로 10일 제주에 들어 온 것으로 확인됐다.

상황을 전달 받은 경찰은 혹시 모를 전파를 막기 위해 김씨와 접촉한 대정과 외도파출소 근무자 5명씩 총 10명과 형사과와 상황실 직원 각 4명씩 8명, 의경 2명 등 모두 20명을 격리조치했다.

이번 조치로 대정과 외도파출소가 임시 폐쇄돼 야간 근무자 10명이 오전 6시부터 5시간 넘게 퇴근도 못하고 건물에 갇히는 처지가 됐다. 

제주지방경찰청은 낮 12시부터 파출소 폐쇄를 해제하고 인근 지구대와 파출소에 출근한 오전 근무자의 원대 복귀를 지시하고 정상 근무를 이어가도록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3
송악산 2020-02-11 12:54:58
현장에 출동했던 119구급대원들은 격리시키지 않았나여???
그 119구급대원과 접촉한 소방서 직원분들, 가족분들은요???????????
211.***.***.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