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눈·비·강풍 ‘꽃샘추위’…월요일 대설특보 출근길 ‘조심’ 
제주 눈·비·강풍 ‘꽃샘추위’…월요일 대설특보 출근길 ‘조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의소리
16일 아침 6시50분 기준 레이더 합성 영상. ⓒ제주의소리

봄을 시샘하는 꽃샘추위가 제주를 비롯한 전국에 눈과 비를 뿌리고 있다. 

제주는 일요일인 16일 새벽 6시30분을 기해 산지에 대설주의보가, 제주 남쪽 먼바다에는 풍랑경보도 발효되는 등 눈·비와 함께 강한 바람까지 불어 하늘길과 바닷길도 차질이 예상된다.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오전 7시 현재 제주는 북쪽을 지나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비가 내리는 곳이 많겠다. 산지는 기온이 영하로 떨어지면서 비가 눈으로 바뀌어 어리목·윗세오름 등에 1~2cm 안팎의 눈이 쌓였다. 

이번 비 구름대는 제주도 북서쪽에서 약 40km/h로 남동진하고 있다. 기압골이 통과하고 난 후, 일요일 오후부터는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남하하면서 상대적으로 따뜻한 해수면과의 온도차에 의해 만들어진 눈 구름대의 영향으로, 해안지역은 비 또는 눈이 내릴 전망이다. 

해발고도 200m 이상 중산간 지역은 저녁 6시 이후부터 눈으로 바뀌어 쌓이는 곳이 있겠고, 산지는 화요일인 모레(18일) 아침까지 계속해서 눈이 내리면서 10~30cm의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특히 월요일(17일)은 제주도 대부분 지역에서 많은 눈이 내려 쌓이면서 대설특보가 확대 발표될 가능성도 있어, 출근 시간 눈 또는 빗길 운전에 주의가 요구된다. 

월요일인 17일 아침 제주지역에 대설특보 발표가 예상되면서 출근길 중산간 이상 도로에서는 쌓인 눈으로 인한 도로결빙으로 운전자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제주의소리
월요일인 17일 아침 제주지역에 대설특보 발표가 예상되면서 출근길 중산간 이상 도로에서는 쌓인 눈으로 인한 도로결빙으로 운전자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제주의소리

산지 및 중산간 이상 도로인 1100도로, 516도로, 산록도로, 평화로, 번영로, 남조로, 애조로, 연북로 등에는 영하의 기온 분포를 보이면서 눈이 내려 쌓이거나 내린 눈이 얼어 결빙되는 곳도 많겠다. 

제주지방기상청은 중산간 이상 도로를 운행하는 운전자들은 사전에 타이어 체인 등 월동장비를 갖춰 안전운전에 각별히 유의할 것을 당부했다. 

해상날씨도 오늘 제주도남쪽먼바다는 오전 8시를 기해 풍랑경보가 발효되고, 제주도앞바다(남동연안, 남부연안바다 제외)와 남해서부서쪽먼바다에는 풍랑주의보가 발효됐다.  

바람은 모레(18일)까지 35~72km/h(10~20m/s)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도 2.0~5.0m로 매우 높게 일 것으로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개백구 2020-02-17 12:54:59
눈이 와서 교통이 마비되는건 싫은디 ...
비염 어서지난 너무 좋수다 ㅠㅠ
112.***.***.1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