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길현 “도민향토자본 특별개발 우대사업 적극 추진”
양길현 “도민향토자본 특별개발 우대사업 적극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사회 뜨거운 감자 ‘한라산 케이블카’ 도민협동조합 방식 추진 공약
양길현 예비후보. ⓒ제주의소리
양길현 예비후보. ⓒ제주의소리

21대 국회의원 선거 제주시갑 선거구에 출마한 바른미래당 양길현 예비후보가 도민향토자본에 의한 특별개발 우대사업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공약했다.

양길현 예비후보는 17일 오전 1130분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제7차 정책공약 발표 기자간담회를 갖고 지난 2006제주도 특별개발 우대사업 지정지원 조례가 제정됐지만, 2020년까지 이 조례에 근거해 지정된 도민향토기업은 하나도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조례에 따르면 제주도민이 총 투자자본의 50% 이상을 출자하거나 전체 고용인원의 80% 이상이 도민인 기업이 특별개발우대기업으로 지정되면 융자 지원 및 도로용수하수전기통신 등 기반시설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양 예비후보는 현행보다 더 많은 지원을 할 수 있도록 법과 조례를 바꾸겠다국회의원에 당선되면 최소 5개 이상의 도민향토기업 설립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도민협동조합 방식의 한라산 케이블카설립도 공약했다.

양 예비후보는 도민향토자본과 공적기금이 반반씩 출자되면 기업논리가 아닌 한라산 가치실현 입장이 크게 반영될 것이라며 장애인, 노약자, 어린이들도 쉽게 한라산 중턱까지 탐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여기에서 발생하는 수익금의 50%는 한라산 생태보전기금으로 사용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양 예비후보는 딸기토마토 스마트팜 펫월드(반려동물공원) 도민유통조합 결승전 전용 초대형 당구장 건립 등을 공약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