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 제주, 코로나19 피해 기업에 대출 이자 지원
NH농협 제주, 코로나19 피해 기업에 대출 이자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H농협은행 제주본부는 코로나19(COVID19) 바이러스 확산으로 직·간접적 피해를 입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특별경영안정지원자금 대출 이자를 지원한다고 17일 밝혔다.
 
지원 대상은 코로나19 바이러스로 피해를 입어 제주도로부터 특별경영안정지원자금 융자 추천을 받은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이다.
 
NH농협은행은 대출 실행시 금리중 2.1%의 이자 차액을 제주도가 지원하는 것에 더해 0.5%의 금리 혜택을 지원할 계획이다.
 
강승표 NH농협은행 제주본부장은 “코로나19로 인해 고통받는 도내 기업과 소상공인들이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다양한 금융지원 정책을 실시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