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코로나 문서 유출은 공무원 ‘양윤경 시장 사과’
제주 코로나 문서 유출은 공무원 ‘양윤경 시장 사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코로나19 양성자의 이동경로와 개인정보가 담긴 문서 유출자가 서귀포시 간부 공무원으로 확인되면서 양윤경 서귀포시장이 공개 사과했다.

양 시장은 23일 오전 11시30분 제주도청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관련 합동 기자회견에서 내부 직원에 의한 문서 유출을 시인하고 엄정한 대응 의사를 밝혔다.

브리핑에서 양 시장은 “시정 책임자로 이유 불문하고 도민 여러분과 당사자, 피해자 가족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한다”며 머리를 숙였다.

이어 “이에 대해서는 현재 관련 기관에서 조사가 진행 중이다. 자체 조사가 이뤄지는 만큼 결과가 나오는 대로 그에 맞는 응분의 조치를 하겠다”고 강조했다.

문제의 공문서는 서귀포 위호텔 직원의 코로나 양성 판정이 나온 22일 오전부터 소셜미디어서비스(SNS)를 통해 빠르게 확산되면서 급기야 도내 유명 온라인 카페까지 게시됐다.

문서에는 ‘서귀포시 확진환자 이동경로’라는 제목으로 16일부터 21일까지 A(22.여)씨의 이동 동선과 접촉자가 상세하게 적혀 있다.

특히 17일 A씨가 함께 술을 마신 동료의 이름은 물론 식당 이름까지 그대로 노출됐다. 21일 A씨가 탄 택시의 번호판까지 공개돼 2차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이다.

문서 상단에는 ‘본 문서를 제주특별자치도의 중요 문서로 무단 유출을 금지합니다’라는 문구가 적혀 있다. 문서 가운데에도 제주특별자치도 로고가 선명하게 새겨져 있다.

제주도는 22일 오전 9시30분 양 시장 주재로 열린 서귀포시 자체 코로나 대책 간부회의에서 해당 문서가 특정 간부를 통해 외부에 유출된 것으로 보고 있다. 

문제가 불거지자 제주도는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등의 혐의 등을 적용해 경찰에 수사를 의뢰하기로 했다.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 등도 더해 강력한 징계를 예고했다.

제주도는 청렴혁신담당관실을 통해 내부적으로 공직 내부의 유출자 확인에 나서고 분별없는 정보 유출을 막기 위해 공무원 대상 보안 교육도 재점검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9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9
제주시민 2020-02-24 21:50:38
공익을 위해서 아주 좋아요
잘했습니다.
220.***.***.229

삼다수 2020-02-24 18:42:08
유출이라기 보다는 정보를 알렸다는 표현이 적절한 것 같네요~ 고의적인것 같아 보이지도 않고, 코로나 확진자 동선을 알려서 피해가 없도록 하기 위해서 하다보니
그렇게 된것 같네요~ 아량이 필요한 때입니다
119.***.***.103

궁금 2020-02-24 17:29:36
유출은 공무원이 했다치고
그 공무원 한테 징징대며 달라고 한건
혹 기레기...
165.***.***.169

제주시민 2020-02-24 14:49:03
빨리 알려줭 고맙수다~~~
220.***.***.229

제주시민 2020-02-24 14:48:32
되도록 빨리 알려줘야 허주~
모르면 괜히 불안하게 시리~
220.***.***.2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