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재호 전략공천’ 神의한수? 악수?…산전수전 박희수 행보 ‘초미관심’
‘송재호 전략공천’ 神의한수? 악수?…산전수전 박희수 행보 ‘초미관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슈&분석] 제주시갑, 민주당 내홍 vs 미래통합당 단일대오…여․야 상황 역전

4.15총선을 50여일 앞두고 제주시갑 선거구에 또 한번 핵폭풍이 몰아치고 있다

원내정당들이 총출동하며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최대 격전지로 떠오른 제주시갑 선거구가 현역 강창일 의원의 불출마에 이어 정가에 회자되던 송재호 전략공천설이 현실화되면서다.

‘4연속 3개 선거구를 싹쓸이해온 더불어민주당이 전략공천으로 인한 내홍을 제대로 수습하지 못하고 원팀구성에 실패할 경우 제주지역 국회권력 지형이 바뀔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더불어민주당은 24일 오전 최고위원회를 열어 제주시갑 선거구 송재호 전 대통령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위원장을 비롯해 5곳에 대해 전략공천 후보자를 확정했다.

송 전 위원장은 문재인 대통령이 대권 재도전을 준비할 당시 교수자문그룹인 심천회의 멤버로 참여하며 문 대통령과 연을 맺었다.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후에는 2년 임기의 대통령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장을 맡은데 이어 지난해 8월 임기 1년을 더 보장받았다.

하지만 지난해 연말부터 4선인 강창일 의원의 불출마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정가에서는 플랜B 성격의 송재호 구원등판론이 회자되기 시작했다.

연초까지만 해도 말 그대로 소설이다며 손사래를 쳤지만 1월 중순부터는 당의 부름을 전제로 출마할 수도 있다는 뉘앙스를 풍기더니, 2월 들어서는 국가균형발전위원장 사임(23), 더불어민주당 입당(25) 등 총선 출마 수순을 밟기 시작했다.

가장 최근에는 전략공천 후보자로 확정되지 않으면 출마하지 않겠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말한 언론인터뷰 내용이 구설에 오르기도 했다.

소문이 현실이 되기까지 걸린 시간은 50일 남짓. 문제는 전략공천에 반대해온 예비후보자와 지지자, 일부 당원들의 반발을 어떻게 잠재우느냐다.

당장 박희수 예비후보는 24지역에 대한 특수성과 보편성에 대한 고려도 없이 일방적인 의사결정과 통보는 문재인 대통령이 강조하는 민주주의의 기본원칙인 절차적 정당성에 위배되는 일이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그러면서 전략공천 확정 발표는 지난 제주도지사 선거에서의 패배를 재현할 수밖에 없다. 민주당에 대한 도민의 불심을 키워 제주도 국회의원 선거 전체를 어렵게 만들 수도 있다는 우려를 전하며 중앙당에 재심을 요청했다.

반면 전략공천은 자멸의 길이라며 공정한 경선을 촉구해온 문윤택 예비후보는 <제주의소리>와 통화에서 내부에서 싸워야지, 밖으로 꺼낼 수는 없지 않느냐고 다소 결이 다른 반응을 보였다.

문 예비후보는 15일 기자회견을 갖고, ‘송재호 전략공천에 대한 공식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야가 공천작업에 속도를 내면서 제주시갑 선거구에서 남은 변수라면 박희수 변수정도를 꼽을 수 있다. 전략공천에 대한 이의제기와 재심 요청에도 중앙당이 전략공천을 강행할 경우다.

박 예비후보는 그동안 언론 인터뷰에서 만에 하나를 전제한 질문에 중대결심을 할 수 있다며 탈당 후 무소속 출마 가능성을 시사한 바 있다.

만약 박 예비후보가 무소속 출마를 강행한다면 제주시갑 선거구는 이전 선거와는 전혀 딴 판으로 진행될 가능성이 높다.

강창일 의원이 17대 국회의원선거 때부터 4선을 하는 동안 민주당은 단일대오를 구축한 반면 이에 맞선 보수진영은 매번 후보단일화에 실패(17대 현경대-김창업, 18대 김동완-현경대, 19대 현경대-장동훈-고동수, 20대 양치석-장성철)하며 민주당 아성을 넘지 못했다.

하지만 이번 21대 국회의원 선거는 상황이 역전됐다. 보수중도가 참여하는 미래통합당이라는 단일대오를 구축, “민주당 16년 독주를 끝장내겠다고 벼르고 있다.

반면 민주당에서는 정의당 고병수 예비후보가 선전하고, 박희수 예비후보까지 탈당해 무소속으로 출마할 경우 역대 최악의 상황에서 선거를 치러야 한다.

물론 박 예비후보 역시 탈당-무소속 출마카드를 꺼내기가 쉽지는 않을 것이란 관측도 마많다. 415일 성적표에 따라서는 온갖 비난을 혼자 뒤집어쓸 수도 있기 때문이다.

30대 초반에 정치에 뛰어들어 최연소 지방의원타이틀을 거머쥐기도 하며 실패와 성공을 맛본 박희수 예비후보. 산전수전 겪으며 이번이 10번째 공직선거 도전인 그가 어떤 선택지를 꺼내들지 지방정가는 물론 유권자들의 관심이 뜨겁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4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41
에라이 2020-03-02 18:47:14
민주당 지도부덜
마스크 값도 못잡는 것덜이
집값을 잡겠다고 헛소리 허곡
메르스도 격어봐시멍
코로나는 무사 이모냥이라?
영허난 지역 일꾼 뽑을땐 중앙권력에
먼 사람 뽑아야 도민 눈치 보멍 일허는거라.
전략공천? 당선 되믄 2년뒤에 국회의원
때려쳥 도지사 나오메.
또 보궐선거 할일 이서?
카악 퉤~
118.***.***.23

송재호 2020-03-01 13:51:00
결국 이렇게 됐으니 원팀 가자!
117.***.***.71

후보 2020-03-01 12:13:38
박희수도 후보로 마땅치 않다고 생각했는데, 송재호라니...
민주당에 그렇게 인물이 없나?
64.***.***.171

제주도민 2020-03-01 10:14:17
아직도 여론 간보고 계신지요
부 후보님추럼 깨끗하게 인정하시든가
아님 무소속으로 출마하겠다고
발표하시든지
우리 갑주민 다 알고 있읍니다
제발 간보기 하지 마시길
잔머리 오래 굴리면 주민은 다알지요
121.***.***.176

현 산 2020-02-29 22:11:37
개인욕심을 버리고 국가를 위해 나는 어떻게 할것인가? 때로는 쉬어갈수도 있고, 지금부터 더 노력해서다음 기회엔 지역시민의 인정하는 후보자가 되시길 빕니다~~~~~
14.***.***.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