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략공천 송재호, 예비후보 등록…박희수․문윤택 끌어안고 ‘원팀’ 될까?
전략공천 송재호, 예비후보 등록…박희수․문윤택 끌어안고 ‘원팀’ 될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희수 “이해찬은 되고 나는?”-문윤택 “진영 무너뜨릴 수도” 각자 도생?
미래통합당 예비후보 4명 “공천 승복…민주당 16년 독주 마감” 단일대오

21대 국회의원 선거 제주시갑 선거구 표밭을 다져온 더불어민주당 박희수, 문윤택 예비후보의 행보가 심상찮다. 중앙당에서 송재호 전 대통령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장을 전략 공천하면서다. 당원과 지지자들 사이에서는 원팀구성은 물건너가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많다.

반면 미래통합당은 26일 예비후보자 4명이 모여 경선 승복을 서약하며 민주당 16년 독주체제를 넘어서기 위한 결전을 벼르고 있다.

‘4연속 3개 선거구를 싹쓸이해온 더불어민주당이 전략공천으로 인한 내홍을 제대로 수습하지 못할 경우 제주지역 국회권력 지형이 바뀔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박희수 예비후보는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해찬, 탈당무소속 출마부당한 것에 굴복 안해”> 2016315일자 연합뉴스를 링크 걸었다.

지난 24일 중앙당 최고위원회가 제주시갑 송재호 전략공천을 확정한 뒤 중앙당의 일방적 결정은 후보자는 물론 도민 누구도 받아들이기 어렵다며 이의신청과 재심을 요청한 이후 이틀 만에 자신의 심경을 에둘러 표출한 것으로 보인다.

당시 6선 국회의원이던 이해찬 전 총리는 20대 총선을 앞두고 당 공천관리위원회로부터 공천배제(컷오프) 결정을 통보받자, “세종시 완성과 정권교체를 위해 돌아오겠다며 더불어민주당을 탈당, 무소속으로 출마해 당선됐다. 당선 뒤에 복당을 했고, 지금은 당대표로 21대 총선을 진두지휘하고 있다.

박 예비후보는 해당 기사를 링크한 후 말미에 온 나라를 흔드는 코로나19 때문에 걱정과 함께 이 기사를 보면서 많은 생각을 하고 있다. 여러분들의 의견도 듣고 싶다고 덧붙였다.

이에 지지자들은 당의 명분 없는 횡포에 굴복해서는 안된다”, “설마 이해찬은 되고 박희수는 안된다는 건 아니겠죠?”, “김대중 대통령님이셨으면 탈당하셨을 겁니다등 댓글을 달며 탈당무소속 출마를 응원하고 있다.

이를 두고 정가소식에 밝은 한 인사는 사실상 탈당, 무소속 출마를 위한 명분 쌓기로 보인다. 지금은 강하게 반발하는 모습을 보여야 설령 중도 포기를 해도 반대급부가 되돌아오기 때문이라는 해석을 내놨다.

문윤택 예비후보도 의미심장한(?) 글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남겼다.

그 동안 전략공천 철회, 100% 국민경선을 주장하면서도 끝내 중앙당이 전략공천을 강행한다면 어떻게 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제 철학과 사명이 같다면 함께 할 수 있다고 보고 같이 가겠다라고 답했던 그다. 이 때까지만 해도 전략공천을 강행한다면 아쉽기는 해도 수용하겠다는 의미로 해석됐다.

문 예비후보는 25SNS스스로 먼저 혁신하지 않으면 개혁, 혁신 얘기하면 안되지요? 지역균형발전은 숫자가 아니고 마음입니다. 최소한 예의는 지켜야 하지 않을까요?”라는 글을 남겼다. 송재호 전 국가균형발전위원장을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더구나 그는 안타깝네요. 참 나쁜 상황입니다라며 제가 진영을 무너뜨릴 수도 있겠네요. 용서바랍니다라고 적어, ‘민주당 원팀 구성에 참여하지 않을 수 있다는 뉘앙스를 풍겼다.

그러면서 그는 가슴이 없는 사람이 도민과 국민과 함께 할 수 있겠습니까. 저는 제 역할을 재조정해 도민의 작은 소리들을 대변하는 것으로 반칙에 대응하겠습니다라고 나름의 방식대로 전략공천에 맞서겠다는 뜻을 피력했다.

<제주의소리>는 문 예비후보의 전략공천에 따른 명쾌한 입장을 듣기 위해 전화통화를 시도했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다.

이런 가운데 미래통합당은 이날 제주도당 당사에서 제주시갑 선거구에 출마한 고경실, 구자헌, 김영진, 장성철 예비후보(가나다 순)가 참석한 가운데 공천 승복서약식을 개최하며 혹시나 있을지 모를 경선 이후 이탈 방지를 위한 진지를 탄탄히 구축했다.

이들은 당의 경선 결정에 절대 승복함은 물론 당의 후보자로 선출되지 아니한 경우에도 탈당 등과 같은 일체의 해당행위를 하지 않겠다고 서약서에 서명한 뒤 문재인정권의 경제, 정치, 외교, 안보, 무능함을 이번 총선에서 반드시 심판하겠다. 네 분의 예비후보가 똘똘 뭉쳐서 경선결과에 깨끗이 승복하고 하나가 되어 반드시 필승하겠다는 의지를 다졌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이 전략 공천한 송재호 전 국가균형발전위원장은 이날 오후 선거관리위원회에 대리인을 통해 예비후보로 등록, 본격적으로 선거전에 뛰어들었다. 이날 국립 제주대학교에 사직서도 함께 제출했다.

예선전을 치르지 않고 바로 본선에 직행하게 된 송 예비후보. 그가 미래통합당의 거센 도전에 맞서기 위해서는 전략공천에 반발하며 칩거에 들어간 박희수, 문윤택 예비후보를 끌어안는 게 급선무다. 우여곡절 끝에 선거판에 뛰어든 그가 내홍을 수습하면서 원팀을 구성할 수 있을지, 당원은 물론 유권자들이 매의 눈으로 지켜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1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17
소리샘 2020-02-28 02:42:33
우리는 하나다.
많이 속상하고 힘들겠지만 제주를 위해 하나가 되여야 합니다.
응원 합니다.
화이팅!
219.***.***.39

갑주민 2020-02-27 23:07:21
박희수님 무소속으로 출마 하여 당선후
더 민주당에 입당하세요
이해찬 할배처럼
121.***.***.176

부엉생이 2020-02-27 18:55:20
대한민국 정치1번지는 종로가 아니고 제주도다.
지금까지 역대 선거를 보면 제주도는 당보다는 인물을 우선시한다.
지난번 지방선거도 집권당후보 보단 인물을 우선시 보고 원지사를 선택했다.
이번 총선도 마찬가지다.
중앙정치에서 보낸 후보 보단 그동안 지역에서 열심히 활동한 후보를 선택 할것이다.
중앙당 에선 송재호를 전략공천 한것이 신의한수 인것 같지만 지역사회 여론은 전혀 그렇지가 않다.
상식적으로 여론조사 1위후보를 배제하고 현정권 하고 인연이 있다고해서 그동안 지역정치를 계속 해왔던 후보를 버리는건 큰 악수중에 악수인거 같다.
박희수후보...
무소속으로 나와서 반드시 제주의 자존을 지켜달라.
정치1번지의 자존을 지켜달라.
그래야 문재인 대통령이 성공한다.
대통령 주변의 정치꾼 이들이 대통령을 욕보이게한다.
220.***.***.102

한 수 2020-02-27 18:19:49
박힌돌 더욱 뿌리가 깊다

도민을 등에 업고 가야하는데
중앙을 업고 가는 모습 결코 아름답지 못하다

도민은 하나되길 원했는데
자신은 독불장군 원하는 구나

도민은 제주를 생각하는데
자신은 입신양명을 생각하는구나

도민은 경선을 원했는데
자신을 전략 공천을 원했다

도민은 밑바닥 민심을 알아주길 원하는데
자신은 위를 생각하는구나

도민을 화분으로 생각하고
자신이 꽃이 되려 한다

배려하는 척 하지마라 . 보인다
승자는 올바른 룰에서 승리해야 인정 받는다


승부는 냉정하게 룰에 의해 진행되어야 함에도
비겁한 승부의 룰은 자폭하는 것이다

도민은 눈을 뜨고 보고 있다
게임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61.***.***.93

목소리 2020-02-27 15:06:56
목소리 낼 줄 알아야됩니다 그래서 다들 누군되고 누군안된다 하시는거 겠지요
하지만 중요한건 능력이 있는사람이 되었으면하고 그거보다 더 중요한건 선거때만이 아니고 당선이 되어서도 지역현안에 대해서 지역이 부르고 도민이 부를때 와서 해결 할 사람이였으면 좋겠습니다
106.***.***.1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