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관광서비스노조 "무급휴가 강요 중단해야"
제주관광서비스노조 "무급휴가 강요 중단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제주관광서비스노동조합은 3일 성명을 내고 “관광산업 위기를 앞세운 온갖 불법과 탈법행위를 막겠다”고 말했다.
 
노조는 “코로나19 사태로 관광이 주력산업이 제주는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3~4월 예정된 수학여행과 행사 등이 연기취소되면서 제주 입도객은 계속 줄어들 전망이다. 정부는 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해 6조2000억원 규모의 추경을 편성한다고 발표했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가 고용유지지원금을 증액하고 관광업을 특별고용위기업종으로 지정하는 등 방안을 세웠지만, 정작 노동자 피부에 와닿지 않고 사업주에게만 혜택이 돌아가고 있다”며 “최근 제주관광 사업주가 노동자에게 일방적으로 연차를 쓰게하거나 강제 무급 휴가·휴직을 밀어붙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노조는 “일부 호텔의 경우 1주일에서 한달 정도 강제 무급휴가를 강행하고 있다. 제주○○○○ L카지노는 노조 반대에도 무급휴직 신청자를 받으면서 연차를 강제로 쓰도록 강요하면서 갈등을 빚고 있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현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순환 유급휴가제도 도입 등 고통분담을 먼저 제안했지만, 사측의 대답은 노동자들의 희생 강요”라며 “1000명에 이르는 도내 관광안내사는 코로나19로 생계 위협에 직면했다. 관광노동자들은 무차별적인 생존권 위협에 노출됐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코로나19는 사회적 재난이다. 책임을 노동자에게만 떠넘기면 안된다. 사업주에게는 비용이지만, 노동자에게는 생계비”라며 “관광산업이 성장하면 장시간 노동에 시달리고, 관광산업이 어려워지면 고용불안에 힘겨워하는 악순환의 고리를 끝내야 한다”고 말했다.
 
노조는 “제주 관광업계는 무급휴직, 연차소진 강요 행위 등을 즉각 중단하고, 고용노동부는 제주 관광노동자에게 무차별적으로 가해지는 생존권 위기에 대해 지도 단속해야 한다”며 “제주도는 생존권 위협 상황에 대한 종합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노조는 “감염병 위기 상황과 관광산업 위기를 앞세운 온갖 불법과 탈법행위를 막고, 노동자 생존권을 지키기 위해 24시간 대응태세를 갖추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노노노 2020-03-03 19:06:00
그래도 이번은 워낙 타격이 크니 근로자들도 이해해야 한다고 봅니다..저는 관광업에 있어서 아예 기약없는 무소득
59.***.***.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