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70년대 제주 모습 담긴 사진 자료집 발간
1970년대 제주 모습 담긴 사진 자료집 발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학연구센터, 日 인류학자 이토 아비토 기증사진으로 책자 제작

제주연구원(원장 김동전) 제주학연구센터(센터장 김순자)는 1971년 제주도 풍경을 찍은 사진으로 엮은 책자 ‘일본인 인류학자가 본 1971년 제주도’를 최근 발간했다. 

책자 속 사진은 일본인 인류학자 이토 아비토(伊藤亜人) 전 동경대 교수가 1971년 8월~10월까지 약 3개월 동안 제주를 방문해 촬영한 것이다. 당시 故 현용준 교수의 안내를 받아 현지조사를 진행했다. 이토 아비토 교수는 사진들은 제주학연구센터에 기증했고, 이번 발간까지 이어졌다.

제주학연구센터는 “이토 아비토 교수의 연구는 인류학적 관점에서 연구 주제, 연구 범위 등을 잘 보여준다. 한 지역을 모델로 설정해서 연구하는 지역학 연구 방법을 사진을 통해 안내한다”고 설명한다.

사진은 제주 시내를 비롯해 오라동, 협재리, 이호리, 비양도, 대림리, 월령리, 옹포리, 광령리, 북촌리, 금능리, 판포리, 한림리, 수원리 등을 돌아다니며 그곳의 마을 풍경과 사람들의 생활 모습이 담겼다. 더해서 제주대학, 오일장과 전통시장, 추석과 장례, 당과 포제단, 민구, 돌문화 등 주제도 다양하다.

사진 배경은 1970년 새마을 운동이 시작되는 시기다. 개발 사업이 진행되기 이전 제주사회와 사람들의 삶의 모습이 잘 남아있어서 생활박물관적 자료로서 가치가 크다.

사진 해설은 일본 동경대 인류학과에서 박사 과정을 수료한 강경희 연구원(제주역사문화진흥원)이 맡았다. 강 연구원은 직접 일본을 찾아 이토 아비토 교수를 만났다. 당시 촬영 사실을 파악하고, 이를 근거로 현지 답사와 지역 주민과의 인터뷰까지 더해 종합 정리했다.

제주학연구센터는 “앞으로도 개인이나 단체가 소장한 사진, 동영상 등의 자료를 기증받아 제주학 연구를 위한 기초자료로 삼겠다”고 밝혔다. 더불어 이토 아비토 교수의 기증 사진은 제주학아카이브( www.jst.re.kr )에 탑재해 연구용, 교육용 자료로 제공한다.

문의 : 064-747-613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