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순절 의미 되새기는 사랑·나눔의 소품전
사순절 의미 되새기는 사랑·나눔의 소품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가톨릭미술가회·심헌갤러리, ‘한사랑 공동체 돕기’ 나눔展
제공=심헌갤러리. ⓒ제주의소리
제공=심헌갤러리. ⓒ제주의소리

제주가톨릭미술가회(미술가회)와 심헌갤러리는 3월 14일부터 4월 4일까지 심헌갤러리에서 ‘한사랑 가족 공동체 돕기 사랑나눔전-행복한 동행’을 개최한다.

심헌갤러리 기획으로 마련한 이번 전시는 미술가회가 매년 3월마다 진행하는 정기 전시 행사다. 올해로 네 번째다.  

가톨릭의 작은형제회(프란치스코회) 수도자와 봉사자들이 함께 운영하는 도시빈민센터 ‘한사랑 가족 공동체’를 돕기 위한 전시다. 한사랑 가족 공동체는 서울역 근처 쪽방마을 사람들과 오갈 곳 없는 가난한 이들의 복지를 위해 운영한다.

미술가회 회원들은 각자 소품을 저렴한 가격으로 판매한다. 금액은 한사랑 가족 공동체에 기부한다. 전시 참여 작가는 고은, 김원민, 김진수, 김현숙, 부서연, 오옥자, 허민자, 현미란 등이다.

제공=심헌갤러리. ⓒ제주의소리
허민작의 작품 '십자가'. 제공=심헌갤러리. ⓒ제주의소리
제공=심헌갤러리. ⓒ제주의소리
현미란의 작품 '십자가'. 제공=심헌갤러리. ⓒ제주의소리
제공=심헌갤러리. ⓒ제주의소리
김진수의 작품 '섬'. 제공=심헌갤러리. ⓒ제주의소리
제공=심헌갤러리. ⓒ제주의소리
고은의 작품 '집'. 제공=심헌갤러리. ⓒ제주의소리

미술가회는 “3월은 교회력으로 사순 시기여서 십자가의 사랑을 통해 부활을 기다리는 시기다. 이 시기에는 고통받는 이들과 어려운 이웃들을 생각하고 자선을 베푼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소외받는 이들에게는 더욱 어려운 때”라며 “미비한 힘이나마 어려운 이웃들을 도울 수 있음에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