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은주 “마을 내 공동공간 ‘마더센터’ 설치법 제정”
강은주 “마을 내 공동공간 ‘마더센터’ 설치법 제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시 을 민중당 강은주 예비후보.

제21대 총선 제주시 을 선거구에 출마할 예정인 민중당 강은주 예비후보는 9일 세계여성의 날을 맞아 여성·엄마 정책을 발표했다.

강 예비후보는 “전업주부 국민연금 기본 가입금액 9만원 중 국가가 50%를 지원하겠다. 전업주부 노동에 대한 국가적 보상 제도를 마련해 전업주부의 노후 생활을 보장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임신과 출산, 육아를 선택한 여성들이 사회경제적 차이에 따라 차별 받지 않도록 ‘82년생 김지영법’을 만들겠다”면서 “모든 여성에게 출산 후 3개월 간 월 250만원의 출산 급여를 지급하고 그 후 1년간 월 150만원의 육아급여를 지급하는 내용으로 육아보험법을 만들겠다. 육아휴직 후 동일임금, 동일직급으로의 복직을 보장하는 내용의 ‘바로복직법’도 제정하겠다”고 공약했다.

강 예비후보는 “엄마들을 위한 마을 내 공동공간인 ‘마더센터’ 설치를 위한 법을 만들겠다. 공동 육아 나눔터, 아이사랑놀이터라는 이름으로 아이 양육을 위한 공공 공간은 있지만, 양육자를 위한 공간은 없다. 유모차 끌고 갈수 있는 거리의 마더센터를 마을마다 설치할 수 있는 법을 제정하겠다”고 제시했다.

강 예비후보는 “유아 교육의 국가 책임제를 도입하겠다”며 “모든 유아교육기관의 명칭을 ‘유아학교’로 통합해 모든 아이들이 동일한 유아교육의 질을 보장 하겠다. 초등학교 ‘0학년’ 제도를 도입해 만 5세 유아교육은 국가가 책임지고 학령기 교육과 연계하겠다”고 밝혔다.

강 예비후보는 “환경오염 국민감시법을 만들겠다. 보건복지부 산하에 환경오염 국민감시 관련 부서를 설치하고, 각 지자체 별 ‘환경오염 시민감시 기본조례’를 제정해 국민이 직접 환경오염을 감시하는 방식”이라고 설명했다.

더불어 ▲여성농업인육성법에 여성 농민 전담 부서 설치 의무화 명시 ▲이주 여성 농민 안정 정착 정책 시행 ▲농번기 마을 공동 급식 운영 지원 ▲토종종자 직불금 보존 지원 위한 법률 제정 등을 추가로 제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후보 2020-03-11 08:34:51
요즘아무리아이들안나는시대라지만한달에150만원개인돈으로월급주잰참돈도많다이돈만이있는사람이골치아프게가만이있으면서편하게살주게그냥성금으로내주게결국세금올리잰긍리허는거보라낙선운동해야한다
175.***.***.2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