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정은 "조례 개정해 해녀 지원 확대"
임정은 "조례 개정해 해녀 지원 확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의원 재보궐선거 서귀포시 대천·중문·예래동 지역구 더불어민주당 임정은 예비후보가 ‘해녀어업 보존 및 육성에 관한 조례’ 개정을 통한 해녀 지원 확대를 약속했다.

임 예비후보는 9일 보도자료를 내고 “제주 해녀는 인류문화 측면 보존 가치뿐만 아니라 일제강점기 유일하게 여성주도 항일운동을 펼치면서 다양한 가치를 인정받는다. 2015년 정부는 국가중요어업유산으로 해녀문화를 지정했고, 2016년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2017년 국가무형문화재에 등재됐다”고 말했다.
 
임 예비후보는 “신규 제주해녀보다 해녀 은퇴나 사망 등 감소 인원이 더 많다. 게다가 제주 해녀의 58.7%는 70대 이상 고령자”라며 “제주도는 진료비 지원과 소득보전 수당 지원, 은퇴수당 지급 등을 지원하지만, 역부족”이라고 말했다.
 
임 예비후보는 “해녀가 직접 참여하는 공청회를 열어 ‘해녀 어업 보존 및 육성에 관한 조례’ 개정을 통해 지원을 확대하고, 해녀를 보호·육성하기 위해 현실에 맞는 해녀복지·소득안정 정책을 추진하겠다. 또 해녀학교와 어촌계 가입 등 신규 해녀 진입 장벽도 낮추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3
정정당당 2020-03-11 17:19:23
임정은 예비후보 대면 선거 안하다고 하고서 잘 돌아다니네요. 유권자가 바보 같죠
122.***.***.1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