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병수 "코로나19 사태에 재난기본소득 지급해야"
고병수 "코로나19 사태에 재난기본소득 지급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시 갑 정의당 고병수 예비후보.
제주시 갑 정의당 고병수 예비후보.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제주시 갑 지역구에 출마하는 정의당 고병수 예비후보가 코로나19에 따른 재난기본소득 지급 필요성을 언급했다.

고 예비후보는 12일 보도자료를 내고 “코로나19로 제주 경제는 역사상 가장 어려운 시기를 보내고 있다. 행정에서는 대출 외 뚜렷한 대책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 관광업 자영업이 중심인 제주경제는 다른 지역에 비해 더 큰 위기다. 경제 기반이 무너진다면 치료가 아닌 수술이 필요해진다”고 말했다.
 
고 예비후보는 “착한 건물주가 아니라 착한 국가가 필요한 시기다. 최근 전주시가 ‘전주형 재난기본소득’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조례에 근거해 경제생활이 어려운 약 5만명에게 50만원씩 체크카드 형태로 지급할 예정이다. 생필품을 구입하거나 전통시장에서 장을 볼 수 있도록 해 지역 경제 회생 동력을 삼겠다는 취지”라고 말했다.
 
고 예비후보는 “8조원 정도 예산으로 당장 실행 가능하다. ▲자영업자 292만 명(하위소득 50%)의 영업손실액 30% 보존 1조7000억원 ▲임시일용직 579만명소득 보전 3조4000억원 ▲프리랜서, 배달노동자 등 플랫폼노동자 54만 명 소득 보전 5000억원 ▲12세 이하 172만 맞벌이·한부모가구 돌봄유급휴가 2주 지원 2조3000억원▲100만 명 어르신 2주간 배달 무료급식 지원 2000억원 등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고 예비후보는 “예산은 필요한 곳에 긴급성과 적절성, 효율성을 반영해 적절히 사용돼야 한다. 제주에도 ‘제주특별자치도 사회재난 구호 및 복구 지원에 관한 조례’가 있다. 제주도와 제주도의회는 시급하게 논의해 ‘제주형 재난소득’을 지급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제주사람 2020-03-13 19:50:47
제주도는 관광산업이 차지하는 비중이 높은 곳이다.
현재 코로나19로 인하여 관광산업이 마비되 있다.
영세한 업체의 직원들은 무기한 무급 휴직을 하게 되어 생계에 지장이 큰 상황이다.
제주도를 특별경제재난지역으로 선포하고, 그에 합당한 지원을 해주어야 한다.
218.***.***.1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