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영훈 제주 국회의원 코로나 ‘음성’ 자발적 격리 해제
오영훈 제주 국회의원 코로나 ‘음성’ 자발적 격리 해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영훈 국회의원.
오영훈 국회의원.

제주 출신 오영훈 국회의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해양수산부 공무원과 같은 공간에 있었다는 이유로 자발적 격리에 나섰지만 다행히 검사에서 음성 판정이 나왔다.

오 의원은 5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회의에 배석했던 정부부처 관계자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연락을 어제(13일) 국회로부터 전해 들었다.

농해수위 전체회의에는 황주홍 위원장(민생당)을 비롯해  경대수 미래통합당 의원, 박완주 더불어민주당 의원,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등이 있었다.

당시 오 의원은 확진자와 직접적인 접촉은 없었지만 같은 공간에 있었다는 이유로 자진해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그 결과 오늘(14일) 낮에 최종 음성이라는 통보를 받았다.

오 의원은 “시민들이 보내주신 관심과 격려, 마음 깊이 감사드린다”며 “문재인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은 코로나19 종식을 위해 총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9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9

ㅋㅋ 2020-03-16 10:21:45
검사지금해봤자아냐?
자가격리14일지켜라
114.***.***.219

사기꾼! 2020-03-16 10:16:44
평상시 흰머리로 나이든 척 목에 기브스허고 어깨에 힘 잔뜩주고 영감탱이 노릇하다가
선거철 닥치니 머리 검게 염색하여 젊은 척 해봐야 생각은 누구보다 고리타분하고 추잡하다는 걸 유권자들은 알고 있다.
오직 자랑헐 게 없어야 대학시절 기껏 1년 임기의 총학생회장 한 것을 선거 때 마다 써먹을까 ㅉㅉ
박희수나 위성곤도 총학생회장 출신이고 당시 가열차게 학생운동도 한 것으로 알고 있는데 니놈 처럼 자랑질 우려먹는 사람 아무도 없다.
그렇다고 직장생활을 해봐서 샐러리맨들의 애로사항을 알리가 있나. 1차산업에 종사해 본 것도 아니고 관광산업이나 사업을 해봐서 농수축산인이나 소상공인들의 애로사항을 알기나 하나.
어느날 동지를 배신하는 역투표 유도로 선거법 위반하며 민주당 지지세로 국회의원 졸지에 돼니 무서운 게 없지?
61.***.***.156

좋아요 2020-03-15 21:58:42
늘 초심을 잃지안고 도민을 위하는 마음 보기 좋습니다!
응원 할께요 앞으로 달려 가세요!
112.***.***.57

12 2020-03-15 12:56:48
엊그제 사거리에서 혼자 선거운동 비슷한거 하더만...지금 해도 되는 건가??
125.***.***.1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