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째 표류 제주 대정해상풍력 또 ‘제동’…이유가?
10년째 표류 제주 대정해상풍력 또 ‘제동’…이유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의회 농수축경제위원회, 23일 ‘시범지구지정 동의안’ 상정했지만 의결보류

지난 2011년부터 추진되어온 대정해상풍력발전 시범지구 조성사업2차례의 사업계획 변경에도 제주도의회에서 또 다시 제동이 걸렸다.

제주도의회 농수축경제위원회(위원장 고용호)23일 오후 제380회 임시회를 속개해 제주도지사가 제출한 대정해상풍력발전 시범지구 지정 동의안을 상정했지만, 격론 끝에 의결 보류결정을 내렸다.

대정해상풍력발전 시범지구 지정 동의안은 지난해 9376회 임시회 농수축경제위원회 회의에 상정됐으나 심사 보류된 바 있다.

이번 제380회 임시회을 앞둬 전체 의사일정() 안건에 포함되지 않았지만 이날 의원간담회에서 갑작스럽게 안건 상정이 결정됐다.

안건 심사에 의원들은 제주도가 그 동안 대정해상풍력 사업자와 반대 주민들 사이에 중재노력이 부족했다고 한 목소리로 질타했다. 제동이 걸린 이유도 바로 주민 수용성문제다.

조훈배 의원(안덕면, 더불어민주당)대정의 경우 마늘농사 산지폐기에 해상풍력 문제까지 주민들간 다툼으로 제2의 강정과 같은 실정이라며 지역주민들이 사업을 숙지하고, 판단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홍보도 하고, 주민의견을 수렴해 주민수용성을 확보해야 함에도 행정이 가만히 있다고 질타했다.

김경학 의원(구좌읍우도면, 더불어민주당)주민수용성 확보가 안 되면 동의안을 처리하기 어렵다반대하는 주민들은 지구지정이 되면 협상력을 상실할 것을 우려하고 있다. 이후에도 많은 절차들이 남아 있다는 점을 주민들에게 설명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노희섭 제주도 미래전략국장은 행정에서도 중재 노력을 하고 있지만 사업자 측에서 갈등해소 방안을 내놓지 못하는 측면도 있다주민수용성 확보를 위한 중재 노력을 더 다하겠다고 말했다.

결국 농수축경제위원회는 주민수용성 확보를 위한 노력이 더 필요하다며 의결을 보류했다.

한국남부발전, CGO-대정, 두산중공업이 공동출자한 대정해상풍력발전가 추진하는 이 사업은 대정읍 동일1리 공유수면 5.46에 사업비 5700억원을 투입해 100(5.5618) 설비용량을 갖추는 사업이다.

사업자는 인허가절차를 최종 마무리하면 내년 4월 착공해 202212월 완공할 계획이며, 연간 294396h의 전기를 생산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당초 이 사업은 2011년부터 추진됐지만 어민반발과 양식장 민원, 주민수용성 확보 미흡 등으로 인허가가 중단됐다가 2015년 재개되는 등 우여곡절을 겪었다. 2016년 지구지정 동의안이 도의회에 제출됐지만 심의가 지연됐고, 10대 의회 임기 만료와 함께 20186월 자동 폐기됐다.

사업자는 지난 201810월 지구지정 위치가 당초 5개 마을에서 1개 마을로 축소하고, 용량(200㎿→100)과 면적(29㎢→5.46)도 대폭 축소하는 것으로 계획을 변경해 사업 재개에 나섰고, 20198월 제주도 풍력발전심의위원회(원안 의결) 심의를 통과했다.

농수축경제위원회는 이날 대정해상풍력 동의안과 함께 심사대에 오른 한동·평대 해상풍력 발전단지 조성사업 출자 동의안에 대해서도 사업 경제성 확보방안이 필요하다며 의결 보류했다.

한편 이날 오전-오후 제주도의회 정문 앞에서 대정해상풍력 찬성-반대 단체들이 맞불 집회를 열고 동의안 부결-통과 목소리를 높이며 의회를 압박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3
ㅉㅉ 2020-03-24 21:31:19
솔직히 공산국가라도 주민수용성 100%은 어렵다... 그리고 주민은 법적으로 정의해 놨는데... 왜 온동네 주민이 나서는지... 사촌이 땅을 사면 배가 아프다는데 옛말에 틀린거 하나 없다.
220.***.***.201

관광자원 2020-03-24 15:29:17
신생에너지 창출 찬성합니다. 다만,
해상풍력시설 문제는 "주민수용성" 문제가 아님.영원히 관심가져야 합니다
큰 그림 봐야
한라산, 제주바다는 제주관광 자원이고, 마지막 보루임
제주해상풍력 "해상풍력이 아님 육상풍력임" 육상쪽으로 너무가까이 있음
사업자 측에서는 사업비 거론하지만 해도 너무함. 외국을 보십시요. 풍력시설 관광자원이
될수도 있읍니다.
공유수면담당부서 뭐합니까?
구좌, 한경을 보십시요, 한번의 실패로 끝내야죠, 제주경관 다 망치고 있습니다
길게 보십시요, 제주바다 공간 살려야죠
61.***.***.129

태양광 2020-03-24 12:56:24
정부와 제주도의 풍력과 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 추진정챙에 따라 태양광 사업을 했다가 한숨만 쉬고 있습니다.
3~4년 전까지만 해도 REC가격이 10~15만원 정도 하던것이 공급물량이 넘쳐나 지금은 0원대입니다.
이지경이 되도록 정부와 제주도에서는 손을 놓고 있어 대출을 받아서 태양광시설하신 분들은 이자도 못내고 있는데 풍력은 무슨 풍력입니까? REC공급물량에 대한 대책을 세우지 않고 대규모 해상풍력단지를 조성할 경우 모두다 죽습니다.
정부에서 대책을 세울때까지 절대 허가하지 마십시요.
211.***.***.170

노답 2020-03-24 10:59:35
촌사람들 보상금 한푼이라도 더 받아보잰 뭐만 하캔하민 반대 반대
경허당 강정추룩되는거주게 촌하루방 할망들 반대행 여쌰여쌰하민 보상금 더받는거보고 돈독올랑 그추룩하는거주
적당히들헙써
223.***.***.63

기사제목이 영 2020-03-24 10:29:37
기사제목에서부터 벌써 통과시켜줘야 한다는 뉘앙스가 짙음...제주의소리는 개발지상주의 신문이구만
14.***.***.2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