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관광노조 “관광산업 노동자 지원대책 속히 마련하라”
제주관광노조 “관광산업 노동자 지원대책 속히 마련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광노조 “갑질 운영자들...지속가능 관광산업 위해 노동자 귀하게 여길줄 알아야” 강조
제주관광서비스노동조합은 25일 제주도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관광서비스 노동자 피해 지원대책을 마련해달라고 당국을 향해 성토했다. ⓒ제주의소리
제주관광서비스노동조합은 25일 제주도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관광서비스 노동자 피해 지원대책을 마련해달라고 당국을 향해 성토했다. ⓒ제주의소리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제주관광서비스노동조합은 25일 제주도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고용불안과 생계위협에 내몰린 관광산업 노동자 지원대책 수립을 촉구했다.

코로나19 사태에 노동자에 대한 일방적인 해고나 권고사직, 무급휴가 등 노동법 위반 사례가 난무하고 있다는 비판도 제기됐다.  

이들은 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로 도내 관광서비스 노동자들이 부당해고와 생활임금 삭감 등 직격탄을 맞고 있다. 경기가 어려워지자 기업주들은 교묘히 법을 어겨 노동자를 해고하거나 노동법을 무시한 무급휴직, 연차사용 등 생존권을 위협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이는 혼자만 살겠다는 개인주의이며, 공동체를 파괴하고 위기를 고조시켜 미래를 위협하는 범죄행위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관광서비스 노동자를 대상으로 벌어지는 피해사례를 언급하며 현장의 목소리를 전했다. 

호텔 노동자 사례와 관련해 “제주시 A호텔은 직원에게 발생하지 않은 연차까지 미리 쓰게 하고 협력업체 룸메이드 노동자 31명 중 26명을 계약만료라는 이름으로 해고했다. B호텔의 경우 무급휴직을 통보하고 ‘따르지 않는다면 회사를 나가라’고 강요했다”고 밝혔다.

또 “서귀포 C호텔은 임금체불을 일삼다가 코로나19 경영난을 핑계로 임금을 삭감하고 무급휴직을 보내고, D호텔은 임금의 50%만 받도록 각서를 받았다”고 지적했다.

렌터카 노동자 피해사례에 대해 “E렌터카 업체는 직원 70~80%가 해고 두려움으로 무급휴직 동의서를 작성했고, F렌터카 업체는 월급은 70%만 지급하거나 무급휴직, 권고사직 등을 시행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고용유지지원금 제도를 활용해 정상적 유급휴가나 휴업 등 경영 어려움 해소 방안이 있음에도 불구, 불법행위를 통해 노동자를 쥐어짜는 악덕 사업주 행태에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성토했다.

노조는 “가이드는 기본급조차 없어 생계가 막막하고 4대보험도 없어 대출조차 어려운 상황이다. 이처럼 무차별적으로 가해지고 있는 생존권 위협에 대해 노동부와 제주도는 엄정히 지도 단속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제주관광서비스노동조합은 25일 제주도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관광서비스 노동자 피해 지원대책을 마련해달라고 당국을 향해 성토했다. ⓒ제주의소리
제주관광서비스노동조합은 25일 제주도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관광서비스 노동자 피해 지원대책을 마련해달라고 당국을 향해 성토했다. ⓒ제주의소리

노조는 “원희룡 도지사는 관광산업 노동자 직접 지원방안을 즉각 수립해야 한다. 여러차례 지원대책 필요성을 언급했다. 그러나 도지사는 (코로나19)확진자 숫자 뒤에 숨어 도민과 노동자에게 가해지고 있는 고통을 외면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 “일부 지방자지단체장은 추경을 신속히 편성하고 재난구제기금을 지급하는 단계에 있다”며 “제주도와의 면담을 통해 도 차원의 실질적인 종합대책을 요구했지만, 도는 중앙정부 책임으로 돌리거나 예산이 부족하다는 응답으로 일관했다”고 꼬집었다.

노조는 “도민의 살림살이와 안전을 책임질 의무가 있는 도지사가 무사안일과 무능력으로 하루하루 보내고 있는데, 과연 70만 제주도민을 위해 존재하는 이유가 있느냐”고 되묻고 “지금이라도 실효성 있는 추경예산을 편성해달라. 생계위협에 처한 관광산업 노동자들의 위기를 해결하고 지원할 수 있는 직접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공공연한 불법 정리해고와 강제 무급휴직, 연차사용 강요 등 관광노동자 피해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하라”고 요구했다.

노조는 도내 관광산업체 운영자에 대한 비판을 이어갔다. “호황일 때는 장시간 노동과 저임금을 강요하고, 불황일 때는 가장 먼저 일자리를 빼앗아 생활임금을 깎으려 든다”며 “불법·탈법행위를 중단하고 관광노동자를 귀하게 여기는 것이 제주 관광산업의 경쟁력임을 알아야 한다”고 피력했다.

노조는 “위기상황을 극복하기 위한 노력으로 피해사례를 수집하고 법률적 지원 등 노동자의 편에서 지원 활동을 펼치겠다”며 “70만 제주도민과 함께 사회적 재난을 극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