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 최우선' 4.3추념식, 좌석 2m이격-격리시설 마련
'안전 최우선' 4.3추념식, 좌석 2m이격-격리시설 마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오는 4월 3일 봉행되는 '72주기 제주4.3희생자추념식'은 안전 최우선을 목표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한 방역대책을 시행한다고 29일 밝혔다.

올해 4.3추념식은 유가족 및 관계자 등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간소하게 치러질 예정이다. 안전한 봉행을 위해 주 행사장은 물론 도민과 유족들이 방문할 수 있는 4.3평화공원 모든 공간에 방역활동이 철저하게 이뤄진다.

제주도는 정부의 방역관리 지침에 따라 행사 준비 시부터 종료 시까지 제주시 건강증진과장을 방역대책을 총괄할 '방역담당관'으로 지정 운영한다. 방역담당관은 평화공원 방역, 행사요원 교육, 현장진료소 운영 등을 담당하게 된다.

방역대책반은 행사장인 추념광장은 물론 화장실 등 출입 왕래가 가능한 평화공원 곳곳을 대상으로 방역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추념식 좌석은 약 2m 가량 충분하게 공간을 띄어 배치하고, 행사장에 입장하는 모든 참석자를 대상으로 이중 발열 체크가 이뤄진다.

1차적으로 체온계를 통해 발열 체크를 하고, 2차적으로 화상 카메라를 통해 발열 체크를 한다. 발열체크 시 바람과 주변 기온의 영향을 최소화 하기 위한 천막을 설치한다. 만일의 사태를 대비해 격리공간도 별도로 마련할 계획이다.

주 행사장 뿐만 아니라 도민과 유족들이 방문하는 위패봉안실, 봉안관, 행방불명인 표석 등 출입구에도 화상 카메라를 설치해서 발열 체크를 실시한다.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추모객들을 위한 마스크도 준비할 예정이다.

현장진료소에는 의사와 간호사를 각 1명씩 배치하고, 코로나19 의심증상자가 나오면 즉시 응급의료기관으로 이송할 수 있도록 구급차 2대도 배치한다.

현학수 제주도 특별자치행정국장은 "코로나19 비상사태로 전국적으로 전개되는 '사회적 거리두기'에 적극 동참해 도민과 유족들의 단합된 힘으로 극복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올해 추념식에는 평화공원 방문을 자제해서 각자의 자리에서 경건한 마음으로 4․3영령들을 추모해 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6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6
도민 2020-03-30 10:24:56
아무 말하지 마라. 우리는 제주사람이며 과거로부터 민주당의 보호와 은혜를 입고 있기 때문에 반대하고 욕하면 안된다. 육짓껏들이나 참석 안하게 하면 괜찮다~~
112.***.***.34

나도 2020-03-30 08:40:46
두고 봅시다.
행사 끝나고 확진자 나옵니다.
아마 전국 뉴스거리~~~
112.***.***.181

세답 2020-03-30 07:26:50
모든 행사가 취소되고 5인 이상 모이지 말것을 당부하고 있는데 왜 행사를 추진 하는지
의심스럽네.
취소 허세요 ...
223.***.***.88

도민 2020-03-30 07:12:47
대통령도 올꺼 담땐 허든디..
116.***.***.2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