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국제전기차엑스포, 코로나 여파로 잠정 연기
올해 국제전기차엑스포, 코로나 여파로 잠정 연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에서 열리는 제7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IEVE) 조직위원회(위원장 : 김대환, 문국현, 야코보사마쉬, 알버트람)는 올해 행사를 잠정 연기한다고 1일 밝혔다.

조직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고 행사장을 찾는 시민, 관광객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연기 결정을 내렸다.

올해 IEVE는 당초 오는 29일부터 5월 2일까지 나흘 동안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릴 예정이었다. 엑스포 재개 개최 시기는 코로나19 안정화 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추후 판단할 계획이다.

김대환 위원장은 “국내·외에서 대규모 인원이 모이는 행사인 만큼 방문객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했다”며 "준비 기간이 길어진 만큼 더 내실 있는 엑스포를 준비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IEVE는 중국전기차100인회(ChinaEV100), 세계전기차협의회(GEAN) 등 국제 기구와 공동 협력을 통해 ‘전기자동차의 다보스 포럼’을 지향하고 있다. 특히 기업간 거래(B2B) 비즈니스 올림픽 등을 마련해 새로운 기업과 기술 교류를 주도하는 엑스포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올해 행사의 주제는 ‘전동화 e-mobility 개념을 새롭게 정의하라(The New Definition e-Mobility)’로 정했다. 전기차를 비롯한 농기계, 선박, 국방장비 등 전동화 e-Mobility를 소개한다. 이 뿐만 아니라 자율주행, 신재생 에너지, 관련 산업을 대상으로 한 국내외 제품 전시와 함께 전문 컨퍼런스, 현장 시승 시연 등 다양한 부대 행사도 진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