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중무휴' 신라면세점 제주, 코로나 영향 10일 쉰다
'연중무휴' 신라면세점 제주, 코로나 영향 10일 쉰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월 한 달 동안 10일 휴점 결정..."제주 방문 관광객 급감" 이유
ⓒ제주의소리
ⓒ제주의소리

‘연중무휴’였던 신라면세점 제주점이 4월 한 달 가운데 10일을 휴점한다. 주된 이유는 코로나19 영향이다.

신라면세점에 따르면 4월 제주점의 쉬는 날은 토·일요일과 공휴일인 21대 국회의원 선거일(4월 15일), 부처님 오신 날(4월 30일)까지 모두 10일이다. 

제주점 관계자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제주도를 방문하는 관광객이 급감했다. 불가피하게 휴점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지난해까지 하루 평균 해외 관광객 3000명 이상이 제주국제공항을 통해 방문했으나, 최근에는 주 1회 중국을 오가는 춘추항공 임시편(1편)을 제외한 모든 제주 국제선 항공편이 중단된 상황이다. 신라면세점 제주공항점도 제주 국제선 항공편이 대부분 중단되면서 임시 휴업 중이다.

신라면세섬은 이미 두 차례 제주점의 영업 시간을 단축한 바 있다. 제주점에 코로나19 확진자가 다녀간 것이 확인돼 임시 휴업 후 재개장한 지난 2월 7일부터 기존 영업시간을 30분 줄였다. 3월 12일부터는 추가로 1시간을 더 앞당겼다.

제주점의 영업 정상화 시점은 코로나19 진행 상황에 따라 정해질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