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조로 마지막 구간 회천~신촌 3.8km 공사 착수
애조로 마지막 구간 회천~신촌 3.8km 공사 착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3년까지 총사업비 679억원 투자...26.3km 구간 완성
애조로가 2023년까지 완공된다. 제주도는 회천~신촌 3.8km 구간 공사를 착공했다.
애조로가 2023년까지 완공된다. 제주도는 회천~신촌 3.8km 구간 공사를 착공했다.

 

구국도 대체우회도로 애조로 마지막 구간인 회천~신촌 3.8km 구간 공사가 본격 취진다. 

제주도는 애조로 마지막 구간인 구국도 대체우회도로(회천~신촌)건설공사 3.8km에 대해 지난 3월25일 개찰함에 따라 4월부터 본격적인 공사가 착수할 계획이라고 6일 밝혔다.

애조로는 구국도 일주도로와 중산간도로를 통해 도심권으로 유입되는 교통혼잡을 해소하기 위해 도심권을 통과하는 기존 구국도를 대체하는 우회도로이다.

이번에 착공되는 구국도 대체우회도로(회천~신촌)건설공사는 2023년까지 총사업비 679억원(공사비 403억원, 보상비 276억원)을 투입해 제주시 봉개동(회천동)에서 제주시 조천읍 신촌리까지 3.8㎞ 구간을 4차로로 신설한다.

주요시설은 기존도로와 원활한 흐름을 위한 교차로시설 4개소(회천교차로, 도련교차로, 삼양교차로, 신촌교차로), 저류지 1개소, 통로박스 3개, 동물이동 박스2, 수로박스 7개소가 반영돼 있다.

고윤권 도시건설국장은 “기존 도심권 교통정체 구간을 우회하는 신설 도로로 시가지 교통혼잡 해소와 더불어 물류비용 절감과 관광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되며 공사시 도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한편 제주도는 제주시 도심 교통량의 분산 처리를 위해 구국도 대체우회도로(애조로)를 1999년부터 추진해 왔다. 전체 26.3km을 6개 구간으로 나눠 지난 2019년까지 사업비 3075억원을 들여 애월읍 구엄리에서 봉개동까지 22.5km(1~5구간)을 마무리하고 개통한 바 있다.

제주시 애월읍 구엄리에서 조천읍 신촌리까지 전체 도로연장 26.3㎞가 마무리되면 2023년 완전 개통될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