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인파티’ 오영훈 공격한 통합당 제주도당 무리수?
‘와인파티’ 오영훈 공격한 통합당 제주도당 무리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풍 속 오영훈 후보 와인 사진 근거 후보사퇴 촉구...2개월 조사했다는데 '파티' 근거가?
미래통합당 제주선대위가 6일 오후 4시10분 도당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오영훈 후보 사퇴 촉구 기자회견을 가졌다.
미래통합당 제주선대위가 6일 오후 4시10분 도당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오영훈 후보 사퇴 촉구 기자회견을 가졌다.

미래통합당 제주도당이 제주시을 선거구 더불어민주당 오영훈 후보에 대한 공세를 연일 강화하고 있다.

논문 표절 의혹과 친인척 비서 채용 등으로 일부 효과를 본 것으로 판단한 통합당은 이번에는 지난해 태풍 '링링' 당시 오영훈 후보가 와인파티를 했다며 '후보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통합당 제주선대위는 6일 오후 4시10분 도당사에서 '겉과 속이 다른 오영훈 후보는 사퇴하라'는 긴급 기자회견을 가졌다. 

기자회견도 오후 4시에 열리는 기자회견을 한시간도 남지 않은 오후3시8분에야 취재진들에게 문자로 알려 상당한 긴급사안임을 암시하게 했다.  

하지만 긴급기자회견 내용은 통합당 의도와 온도차가 컸다. 지난해 9월7일 제주를 강타한 태풍 '링링' 당시 오영훈 후보가 시민학교 2기 수업을 마치고 '와인파티'를 했다는 것이다.

통합당 제주선대위는 "제주를 강타한 역대급 태풍 링링이 제주를 휩쓸었고, 정전으로 넙치 3만여마리, 돼지 500두, 3480ha 농경지가 피해를 입었다"며 "도민들은 눈물로 땅을 다시 쓰다듬으며 복구하고, 폐사된 광어를 쓸어담으며 주저앉아 있을 때 오영훈 후보는 시민학교 2기 수업을 마치고 당시 강사, 수강생, 도의원과 함께 와인을 마시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통합당 제주선대위는 "지난 2월 제보자로부터 와인파티 제보를 받은 후 2개월 동안 조사했고, 와인을 마신 가게를 확인했다"며 "증거로 9월8일 0시18분 SNS에 올라온 사진을 공개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2개월 동안 조사했다는 주장에 비해 통합당 선대위가 확인하고 발표한 것은 와인을 마신 레스토랑이 존재한다는 사실 뿐이었다.

'와인 파티'라고 지적한 만큼 오영훈 후보가 당시 와인을 얼마나 마셨고, 가격은 얼마짜리 와인이었고, 당일 저녁 몇시부터 몇시까지 레스토랑에 얼마나 머물렀는지 등 기본적으로 확인돼야 할 사항들에 대해 구체적으로 답변하지 못했다.

제주선대위는 "오영훈 후보가 진정으로 최소한의 양심이 있다면 도민들에 사과하고, 후보를 사퇴해야 한다"고 거듭 역설했다.

그러나 이날 기자회견에서는 사전 확인조사가 부족한 탓에 당장 기자들 질문에 답변을 제대로 하지 못한 선대위가 오히려 난처해지는 상황이 연출됐다. 기본적인 사실확인 없이 SNS에서의 사진 한장만 가지고 기자회견을 한 것이라 성급하고 무리한 것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4
이은용 2020-04-12 19:48:02
오영훈 부상일tv 봤나? 딱 떨어지던데... 오도리코의 거짓말은 어디까지 인가? 와인파티도 뭐가 있는 듯 한데... 음....
122.***.***.130

강태욱 2020-04-07 18:26:57
태풍와서 피해 막심한데 술처먹는게 잘못이지 이걸 지적한걸 무리수라고 그럽니까?
203.***.***.21

임정범 2020-04-07 13:34:13
‘오’의원 보좌관과 사전약속하고 제주서 첫 비행기를 타고 국회도착, 사무실에 들어갈 수 있도록 협조를 구하자 오 의원실 여비서는 국회로 들어 올수 없으니 자료만 놔두고 가라는 통보에

왜냐고 묻자 일전에 의원 실 점거 난동부린 일이 있어 함부로 들여보낼 수 없다는 것이었습니다.

난동 꾼 취급에 피가 거꾸로 솟는 마음으로 결국 강창일 의원 보좌관에게 전화를 걸어 겨우 국회內 입실하면서 보니 민노총 옷을 입은 사람들은 국회內 안방 드나들듯 하는데,

정작 제주에서 지역구 ‘오’의원 하나 믿고 비행기 타고 간, ‘나’는 난동 꾼 취급으로 국회 입실조차 차단당함에 더 이상 상종할 가치를 못느껴 그 이후에는 오 의원에게 전화 한통 한 적이 없습니다.
222.***.***.212

임정범 2020-04-07 13:32:00
제주 을 지역 '오'의원에게 20년 농사이므로 의원직을 딱 1번만 걸어달라고 애원 했습니다. 능력의 한계였는지 여당의 눈치를 보는 것인지 모르겠으나 안면몰수였습니다.

비행기 타고 가서 발품 팔며 타지역 문을 두드린 결과 지역구도 아닌 지상욱 의원께서 국정감사에 기꺼이 올려줬습니다.
222.***.***.212

임정범 2020-04-07 13:29:06
한 갑 넘은 노인이 찜질방 전전 전국대학을 돌며 심사교수 명단을 어렵게 확보 임 비행사 검토 자료를 전달하여 멍석을 다 깔아 놨으므로 “독립유공자를 시켜 달라는 것이 아니라 심사장으로 임 비행사 답안지(자료)만 올려 달라”고 간곡히 간청하며

선거 유세 다니실 때 1000분의 1정도만 자기 집안일처럼 시한부로 도와주십사 호소에도 오의원이 안면몰수 해버림에 2년 반 동안에 미련을 접고 두 번 다시 ‘오’의원에게 도움을 요청한다면 내가 ‘강아지 자식’이라고 다짐 와신상담하며

다른 지역구 의원을 찾아 호소한 결과 ‘지상욱’의원께서 엄중한 사안임을 간파하고 19.10.18. 국정감사에 기꺼이 올려줬습니다.
222.***.***.2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