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영훈 '와인파티' 의혹 시간대별 반박 “저열 네거티브”
오영훈 '와인파티' 의혹 시간대별 반박 “저열 네거티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풍 직후 와인파티? 15분 머물렀을 뿐"

4.15총선 제주시 을 선거구 더불어민주당 오영훈 후보가 태풍 직후 '와인 파티'를 벌였다는 미래통합당 제주도당의 의혹 제기에 대해 "저열한 네거티브"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오 후보는 6일 논평을 내고 "미래통합당이 '저열한 네거티브', '혼탁한 선거'로 몰고 가기 위해 발표한 오영훈 후보에 대한 긴급성명에 참담한 심정"이라며 "통합당이 제시한 사진은 15분간 머물렀던 식당에서 찍힌 사진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오 후보는 통합당이 의혹을 제기한 2019년 9월 7일 SNS 상의 사진에 대한 구체적인 시간별 동선을 공개했다. 당일 낮 12시 태풍 '링링'이 서산 서쪽 약 110km를 지날 무렵 김포발 제주행 항공기가 지연됐고, 오후 4시 40분 항공기에 탑승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태풍이 평양 북동쪽 약 70km까지 북상해서야 제주에 도착할 수 있었고, 도착 직후 민주당 제주도당으로 바로 이동했다고 했다. 이후 제주국립박물관장의 예산 건의 민원 청취를 위해 해당 식당을 방문했다고 설명했다. 복합문화관 예산 건의사항과 강사 감사 인사를 겸한 자리였다는게 오 후보측의 주장이다.

이튿날인 9월 8일에는 서귀포시 남원읍에서 벌초를 했고, 9일에는 제주시 구좌읍 농작물 침수현장을 방문했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오 후보는 "4월 3일 4.3추념식 날에도 미래통합당은 흑색선전에만 눈이 멀어 날짜와 내용도 확인되지 않은 SNS 상에 떠도는 사진 한 장을 가지고 현명한 제주시민을 현혹하려고 했다"며 "동일한 수법으로 전후 사정을 파악하지 않고 SNS 상에 떠도는 단 한 장의 사진을 가지고 오 후보를 몰염치범으로 몰아가는 잔인함을 보여주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로 엄중한 상황에 치러지는 총선을 '공약보다 비약, 정책보다 흑색선전'으로 만드는 미래통합당과 부상일 후보의 행태에 개탄을 금치 못하며, 이에 대해 응당 법적·도덕적 책임을 져야 함을 명심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제주선대위도 논평을 내고 "부상일 후보가 우리당 후보에 대한 비판을 넘어 팩트체크 없이 인신공격에 가까운 긴급성명을 발표했다. 이러저러한 가십거리로 상대후보를 비방해서 어떻게든 만회하려는 전형적인 마타도어식 네거티브 선거전"이라고 비판에 동참했다.

민주당 제주선대위는 "부상일 후보는 과거 선거에서 자원봉사자들에게 금품과 향응을 제공한 부인 관련 불미스러운 일로 후보직마저 사퇴한 경력이 있다. 이번에도 같은 당 예비후보로부터 다른 이유로 사퇴요구를 받지 않았나"라며 "우리는 이런 일로 부 후보를 비난하고 싶지 않다. 오롯이 제주에 대한 애정으로 제주의 발전상을 도민과 함께 그려나가면서 비약보다 공약으로 선의의 경쟁을 하고 싶을 뿐"이라고 말했다.

앞서 미래통합당 제주선대위는 이날 오후 4시 도당사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제주를 강타한 역대급 태풍 링링이 제주를 휩쓸어 도민들은 눈물로 땅을 다시 쓰다듬으며 복구하고, 폐사된 광어를 쓸어담으며 주저앉아 있을 때 오영훈 후보는 시민학교 2기 수업을 마치고 당시 강사, 수강생, 도의원과 함께 와인파티를 벌였다"고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4
임정범 2020-04-07 14:10:21
제주 을 지역 '오'의원에게 20년 농사이므로 의원직을 딱 1번만 걸어달라고 애원 했습니다. 능력의 한계였는지 여당의 눈치를 보는 것인지 모르겠으나 안면몰수였습니다.

비행기 타고 가서 발품 팔며 타 지역 국회의원님들 문을 두드린 결과 안면도 없는 지역구도 아닌 지상욱 의원께서 국정감사에 기꺼이 올려줬습니다.

타 지역 의원 실에서는 저에게 물었습니다. 당신지역에는 국회위원이 없냐고 물었습니다.나는 네 하고 제주 우리지역에 국회의원이 있었으면 여기까지 왔겠냐고 도와 달라고 하였습니다.

타 지역 의원님 실 문을 두드리며 구걸하러 발품 팔아가며 설음과 비애를 느껴보지 못한 사람은 이해를 못하실 것입니다.
222.***.***.212

마금란 2020-04-07 11:37:09
태풍부는 방파재 가라는거 아니다.
그건 기자가 할일이다.
태풍이후 수습도 도정이 할일이다.

국회의원은 지원방안 모색
예산확보.
민심을 달래야한다.

서둘러 찾는것이 답이다.

비행기 결항으로 늦을수있다.
그렇다면. 바로 현장을 갔어야했다.
당 행사가 아니라.
그렇다면 바로 현장을 갔어야한다.
예산 청탁 민원 미팅이 아니라.
하필 와인이 있던 자리에.
가지 말았어야한다.
활짝웃고 사진 찍지 말았어야한다.

몇분. 몇잔.이 중요하지않다.

최소한 다음날 벌초보다는 현장을 갔어야 한다.
생태포럼 미팅보다는 현장을 갔어야한다.
아무리 엘쥐가 불화수소를 국내화 했다지만
이것을 농민들 울고있는데
"기분좋은 소식이있다"고 좋아할일은 아닙니다.

무엇이 중한지.
무엇이 먼저인지.
그런데 예산 청탁을 와인마시며 상담?
223.***.***.9

마금란 2020-04-07 11:26:45
본질을 보자.
미. 제네 4.3날 엄지척했데요~~~~여러분
민. 아니에요. 2일이에요. 팩트체크도 안하고 졸열해.
미. 1일부터 5일 추념기간. 거기서는 크리스마스에도 그럼 안되지

이게 팩트.
223.***.***.9

마금란 2020-04-07 11:14:22
잘못은 사과하고 용서를 구하라.
잘못은 책임지고 용서를 구하라.

부후보. 배후자관련건을 책임지고 사퇴한것은 용단이다.
그것이 책임지는 자의 모습니다.
오후보. 당사자의 형사건. 80만원. 김우남의원의 용서가 없었다면? 머 묻는 머가 머 묻은 머 탓한다는게 이런경우인듯
22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