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축협 양문석·강유미 부부, 중앙회 이달의 새농민상
서귀포축협 양문석·강유미 부부, 중앙회 이달의 새농민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서귀포시축협 조합원인 양문석·강유미 부부
왼쪽부터 서귀포시축협 조합원인 양문석·강유미 부부

제주 서귀포시축협 조합원 양문석(59)·강유미(57) 부부가 농협중앙회 ‘이달의 새농민상’을 수상했다.

8일 농협 제주지역본부에 따르면 양씨 부부는 1980년대부터 서귀포 남원읍에서 축산업을 시작해 현재 신례농장을 운영하고 있다.
 
양씨 부부는 돼지 3000두를 사육하고 있으며, 고품질 축산물 생산과 영농기술 전파 등으로 제주 양돈산업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특히 가축분뇨 자원화를 통해 지역 과수원농가와 경정농가와 연계한 자연 순환농업을 추진하는 하는 등 친환경 양돈경영에 힘쓰고 있으며, 축산악취 예방을 위해 모니터링 시스템도 구축해 운영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