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성곤 “감귤 진피 산업 육성해 농가 소득 창출”
위성곤 “감귤 진피 산업 육성해 농가 소득 창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1대 총선 서귀포시 선거구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위성곤 후보는 “감귤 진피 산업을 육성해 농가의 소득 창출에 활로를 열겠다”고 9일 약속했다.

위 후보는 “최근 감귤 가격 하락 등으로 농가들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 감귤의 부가가치를 높이고 농가 소득 창출원으로 진피 산업을 적극 육성하겠다”고 공약했다.

위 후보는 “감귤 진피는 한약재뿐만 아니라 식품 원료, 기능성 식품 원료, 음료 등 다양한 제품의 원료로 활용되고 있다. 대한한의사협회의 추정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연간 감귤 진피 필요량이 3000톤에 이른다”고 설명했다.

이어 “3000톤의 진피를 생산하려면 감귤 생과 6만톤이 필요한 만큼 감귤 가격 안정에 기여할 수 있다”면서 “감귤 진피 산업 활성화를 위해 현재 농촌신활력플러스사업이 국가 예산을 확보해 진행 중이다. 이를 확대해 감귤 농가들의 부가적인 소득 창출원으로 작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피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마금란 2020-04-09 20:55:30
매우 찬성이오.
펙틴의 가치는 검은콩껍질의 안토시아닌과
마찬가지로 매우 우수한 자원이다.

과실관리에서 빠지는 작은놈. 너무큰놈.
인터넷 직거래로 팔아 이미지 깨지말고.
펙틴분야로 개발하면 좋겠다.

광동제약 시켜서 개발시켜라.
삼다수 주는 조건으로.
병원요청말고
223.***.***.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