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영훈 "재선되면 제주 위해 더 큰일 할 자신있어"
오영훈 "재선되면 제주 위해 더 큰일 할 자신있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옛 세무서사거리서 유세 "문재인 정부 성공에 함께하고 싶어"
제주시 을 더불어민주당 오영훈 후보가 재선에 성공하면 제주를 위해 더 큰일을 할 수 있다며 표심을 자극했다.
 
오 후보는 9일 오후 7시 제주시 이도2동 옛 세무서사거리 유세를 통해 “코로나19 위기를 슬기롭게 헤쳐 나가는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 국회에서 함께 하고 싶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제주시 을 더불어민주당 오영훈 후보가 9일 제주시 이도2동 옛 세무서사거리에서 유세를 가졌다.
제주시 을 더불어민주당 오영훈 후보가 9일 제주시 이도2동 옛 세무서사거리에서 유세를 가졌다.
 
이날 오 후보 지지 유세에 나선 강성민(이도2동 을) 제주도의원은 “제주시 을 선거구가 정책선거로 가다 최근 상대후보를 깎아내리는 마타도어식으로 바뀌어 안타깝다. 코로나19로 국민이 어려운데, 국회의원 후보라면 정책선거를 이끌어 나가야 한다”고 상대후보인 미래통합당 부상일 후보를 견제했다.
 
뒤 이어 연단에 오른 김희현 제주도의회 부의장은 “재선에 성공하면 그 누구보다 민주당 원내에서 큰 역할을 해 제주도민의 긍지를 세워줄 사람이 오 후보다. 제주도민의 대변인으로서 큰 역할을 할 것”이라며 “오 후보가 당당하게, 든든하게 다시 국회에 갈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추켜세웠다.
 
제주도의회 김희현 부의장이 오영훈 후보 지지유세하고 있다.
제주도의회 김희현 부의장이 오영훈 후보 지지유세하고 있다.

오 후보는 “문재인 정부가 코로나19에 대한 슬기로운 대처로 세계 각국의 찬사를 받고 있다”며 문재인 정부 성공을 위해 국회로 자신을 보내달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오 후보는 “지난 4년간 초선 의원으로서 당시 조윤선 장관 청문회 때 미르스포츠재단 등 의혹을 처음 제기했다. 그렇게 최순실 게이트로 이어졌다”며 “후반기 국회에서는 논 직불금의 50% 수준이던 밭 직불금에 대해 문제제기했고, 밭 직불금을 논 직불금 수준으로 향상한 공익형 직불제를 도입했다”고 자신의 성과를 내세웠다.
 
오 후보는 “제주 농민의 오래된 요구인 당근과 월동무도 재해보험 품목으로 지정했다. 도민의 요구를 가장 잘 이해한 제가 정부 관계자를 만나 설득했다”며 “아쉬운 점은 4.3특별법 개정 무산이다. 4.3특별법 전면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60명이 넘는 의원이 공동발의했는데, 통합당 의원은 단 1명도 없다. 이것이 진실”이라며 4.3특별법 개정안 무산을 통합당 탓으로 돌렸다.
 
오 후보는 “최근 모로코에서 교민 105명을 태운 특별기, 세르비아에서 교민 5명을 태운 특별기가 우리나라에 도착한 것을 보면서 우리나라가 정말 국민을 위한 나라라는 사실을 느꼈다. 위기를 지혜롭게 해결하는 문재인 정부가 좋다. 비방·비난·폄훼하는 사람도 있지만, 지지하고 존경하는 국민도 있다. 세계 각국에서 문재인 정부에 찬사를 보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세계적 경제 위기를 지혜롭게 극복하는 문재인 정부와 우리나라를 지키고 싶다. 여당의 의원으로서 자긍심을 가지고, 자랑스러운 우리나라와 제주를 세계 각국에 보여주고 싶다. 재선에 성공하면 우리나라와 제주를 위해 더 큰일을 할 수 있다고 자신한다”고 표심을 자극했다. 

제주시 을 더불어민주당 오영훈 후보가 9일 제주시 이도2동 옛 세무서사거리에서 유세를 가졌다.
제주시 을 더불어민주당 오영훈 후보가 9일 제주시 이도2동 옛 세무서사거리에서 유세를 가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7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7
이은용 2020-04-11 13:26:14
오영훈은 도민을 절대 위하는 사람이 아니다. 다음글은 위에 기사 구세무서 사거리에서 있었던 상황이다.

이분은 정말 억울해서 미칠것 같다. 항의했다고 벌금 나오게 생겼네요... 세상 참 오영훈 무서워서 살겠나! 오영훈은 도민위에 군림하는 사람인가? 아래 글을 읽어보세요... 얼마나 억울하면 이런글을 인터넷에 올렸겠어요! (위 영상 4분40초 조금 지나서 욕하는 소리가 들리네요. 오영훈 욕나오니깐 완전 얼굴 일그러지고 썩소날리네요)

구세무서 사거리에서 체육업을 하고 있는 사람입니다.
4월 9일 저녁 사거리 어떤 후보가 연설하는데 사람들이 모여있는걸 보고 화를 참을 수 없어 연설하는곳으로 가서 담당자를 찾았습니다.
122.***.***.130

이은용 2020-04-11 13:25:23
명찰 찬 사람들이 있으니 관계자를 찾긴 쉬웠으나.

담당자나 책임자분이랑 이야기 하고 싶다고 하니

아무도 저에 말에 대꾸 조차 안하주더라구요

그래서 "책임자 안불러주면 지금부터 소리를 지르겠습니다."라고 3번정도 말하고 소리를 지르기 시작했습니다.

욕설과 함께 제가 하고싶은 이야기를 했어요

"아 시X X같네

사회적거리두기 실천하라면서 사람들 모아 놓고 지X하네

애들은 온라인 개학시고

자영업자들 문닫게 하고

사람 모아놓고 지X하네 시X새X들" 이라며 수차례 말하고

관계자같은 분이 오셔서 "술먹고 쇼하지말고 가라"고 하더라구요

제 정신인데 말이죠..그렇게 밖에 못 받아들이니 더 화가 나더라구요
122.***.***.130

이은용 2020-04-11 13:24:05
일단 제가 일하는 영업장으로 갔습니다.

그러니 경찰이랑 선관리 위원해 그 쪽 당사람들 우루루

대략 7~8명정도 대기해 있고 왔다 가신분들 3~4명 총 10분이상

제가 일하는 곳으로 찾아오셨더라구요.

제 신분을 모를텐데.. 지나가는 거수자를 신고했는데..

정확히 찾아오시더라구요

제주도는 정말 좁은거같아요 ~ 지나가다 행패부리는 사람 일하는 곳도 정확히 알고 있고

무튼.. 제 영업장에서 경찰과, 선관리 위원회 사람이랑 이야기를 통해


제 행동에 대해서는 반성한다 선거하시는 분들 유세하시는거는 좋은데

사회적거리두기 말로만 하지말고 다 같이 실천해줬으면 한다.

(참고로 저희센터는 3월부터 지금까지도 문을 닫고 있습니다.)

선관리 쪽에서도 "우리도 참고해서 시행하겠다" 라고
122.***.***.130

이은용 2020-04-11 13:23:25
오늘 4월 11일 오전 9시에 연락이 왔더라구요 선관리위원에서 제 번호를 모를텐데..

그때 동행했던 경찰관한테 받았다면서 연락이 왔네요

4월 9일 당일 경찰이 조사를 안했다고 자기들이 다시 재조사한다며 출석을 요구하는 전화였습니다.

여기서 제가 의문을 드는건 당일에 신고를 받고 경찰과 동행을 해 영업장까지 찾아와 벌금,책임 이런이야기들을 하면서 서로 좋게좋게 합의한 내용이있는데 왜 또 같은기관에서 조사를 받아야하는건지?

경찰이 사건 종결을 시켜서 자기들이 재조사한다는 이야기를 처음 들어봤습니다. 이틀 사이에..

(혹시 몰라 당일 내용들은 처음부터 끝까지 음성녹음은 해두었습니다.)
122.***.***.130

이은용 2020-04-11 13:22:53
그리고 경찰에게 조사차원으로 제 번호를 받았다고 하던데 제가 전화해서 확인해보겠다고
그 경찰분 계급과 성함을 물어보니 알려줄 수 없다고 하던군요? 원래 그런건가요?

제 행동이 잘되었다는건 아닙니다.하지만 상황이 이해가 안가서 글을 올립니다.
민주주의 국가에서 길거리에서 욕설과 함께 소리지르는 행위가
일하는 장소, 신상정보까지 털려가며 조사를 받아야하는 상황인가? 이해가 안되네요?

제가 어떤 조치를 취해야할까요?
122.***.***.1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