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정은 "여당 도의원으로서 제주 관광의 메카 중문"
임정은 "여당 도의원으로서 제주 관광의 메카 중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천·중문·예래동 더불어민주당 임정은 후보가 중문동에서 유세하고 있다.
대천·중문·예래동 더불어민주당 임정은 후보가 중문동에서 유세하고 있다.

제주도의원 재보궐선거 서귀포시 대천·중문·예래동 더불어민주당 임정은 후보가 제주 관광의 메카 중문 조성을 약속했다.

지난 9일 중문동 유세에 나선 임 후보는 “힘 있는 여당 도의원이 돼 패기와 열정, 젊고 신선한 리더십으로 지역 현안을 해결하겠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임 후보는 “이번 선거는 제대로 된 일꾼, 일 잘하는 도의원, 정책·능력을 가진 후보를 선택하는 선거다. 산적한 지역 현안을 해결하고 관광객 감소와 내수경기 침체로 인해 지역상권의 어려움, 코로나19 사태를 동시에 극복해야 하는 중요한 선거”라고 강조했다.
 
임 후보는 “중문은 제주 관광의 중심이다. 중문오일장, 중문상가, 중문관광단지를 연계한 관광 상품을 개발하고, 중문오일장 현대화 사업으로 야간문화공연 유치, 주차타워 건립, 야시장 개장 등과 지역 특성을 살린 향토음식 등을 개발해 먹고, 즐길 수 있는 관광지로 변화시키겠다”고 약속했다.
 
임 후보는 “천제연폭포와 강정천, 대왕수천, 생수천 등 지역 용천수를 기반으로 한 물 축제를 유치하고 기존 칠선녀 축제와 생태마을축제, 반딧불이 축제 개최 시기를 조율해 연속되는 축제 기간을 지정, 다양한 모습으로 제주를 대표하는 축제로 양성하겠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