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사전투표 24.65% 사상 최대...누가 더 유리할까?
제주 사전투표 24.65% 사상 최대...누가 더 유리할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평균 26.69% 보다 2%p 낮아...제주시 23.93%-서귀포시 26.55%
제주도 4.15 총선 사전투표율이 24.65%를 기록했다.
제주도 4.15 총선 사전투표율이 24.65%를 기록했다.

 

10일과 11일 양일간 진행된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제주지역 사전투표율이 24.65%로 나타났다. 

2014년 제6회 지방선거에서 사전투표가 처음으로 도입된 이후 제주지역 선거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지만 전국 평균 26.69% 보다 2% 이상 낮은 수치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10일과 11일 제21대 총선 사전투표를 마감한 결과 제주 전체 선거인수 55만4956명 가운데 13만6822명이 투표에 참여, 사전투표율은 24.65%를 기록했다.

지역별로는 제주시가 40만1789명 가운데 9만6157명으로 23.93%, 서귀포시가 4만665명이 투표에 참여해 26.55%의 투표율을 기록했다. 

제21대 총선 제주 사전투표율 24.65%는 과거 제주에서 가장 높은 사전투표율을 보였던 2017년 제19대 대통령선거 22.43%를 2.22%p 높은 역대 최고 수치다.

4년전 제20대 총선의 사전투표율 10.70%보다는 2배 이상 높은 수치다.

사전투표율이 상승한 이유는 '코로나19'로 선거일인 15일 보다 상대적으로 사람이 적게 몰릴 것으로 예상한 제주도민들이 미리 사전투표를 한 것으로 보인다.

사전투표율이 높음에 따라 4.15 총선에서 누가 유리할 지 관심이 모아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