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병수 “세월호 6주기, 생명안전기본법 제정”
고병수 “세월호 6주기, 생명안전기본법 제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1대 총선 제주시 갑 선거구에 출마한 정의당 고병수 후보는 “다가오는 세월호 참사 6주기를 맞아 희생자들을 추모하고 완전한 진상 규명과 생명 안전 사회를 만들기 위해서 ‘김관홍법’ 등 관련 입법을 추진하겠다”고 12일 강조했다.

고 후보는 “세월호 참사 6주기를 맞고 있지만 우리 사회의 생명 안전을 위한 진전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면서 “여전히 진상 규명의 핵심 중 하나인 세월호 참사 당시 대통령 기록물을 국회의 의결로 공개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관련법 개정 등을 통해 세월호 참사 등 사회적 참사 진상 규명을 위한 인력과 조사 기간 연장 등을 통해 진실의 규명하고 생명 안전 사회로 한 걸음 더 나아기 위한 조치를 강력하게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고 후보는 “일명 ‘김관홍법’으로 불리는 민간 잠수사, 희생된 기간제 교사 등 세월호 참사 관련 희생자 등에 대한 피해 구제, 지원에 관한 특별법을 개정하겠다. 생명안전기본법을 제정해 중대 안전 사고시 국가 책임, 피해자 관리 등 국민 안전권을 확보해 나가겠다”면서 “희생자를 두 번 죽이는 혐오 모독. 피해자 불법 사찰 등에 대한 처벌 규정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