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병수 "허위사실 유포 공화당 문대탄 공식 사과해야"
고병수 "허위사실 유포 공화당 문대탄 공식 사과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시 갑 정의당 고병수 후보.
제주시 갑 정의당 고병수 후보.

제주시 갑 정의당 고병수 후보가 우리공화당 문대탄 후보에게 공식 사과를 요구했다.

고 후보는 12일 보도자료를 내고 “문 후보 캠프가 제주시오일시장 유세에서 정의당이 우리공화당측을 향해 인신공격성 발언을 하며 빨리 비키라고 강요했다는 주장은 명백한 허위사실”이라고 말했다.
 
고 후보는 “정의당은 오늘(12일) 낮 12시에 제주시오일장 유세를 위해 상인회를 통해 사전 예약했고, 문 후보의 유세가 끝나길 기다렸다. 하지만, 문 후보 측은 사전예약도 하지 않고 유세가 늦어진다고 양해도 구하지 않은 채 12시가 넘도록 연설을 이어갔다”고 설명했다.
 
고 후보는 “(우리는) 사전 예약을 한 뒤 기다리고 있으니 문 후보 측에 유세차량을 이동해달라고 요청했고, 신구범 전 제주도지사에게 ‘큰 어른께서 약속은 지켜주셔야 하는 것 아닙니까’라고 말했을 뿐”이라며 “사실을 왜곡해 우리(고 후보) 운동원이 마치 인신공격성 발언을 한 것으로 호도하는 것은 참으로 유감”이라고 비판했다.
 
고 후보는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 강력히 대응할 것이며, 문 후보가 왜곡 사실을 인정하고, 공식적인 사과를 하길 바란다”고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