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상일 "'장애인권리보장법' 제정해 장애 편견 없앨 것"
부상일 "'장애인권리보장법' 제정해 장애 편견 없앨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시 을 미래통합당 부상일 후보.
제주시 을 미래통합당 부상일 후보.

제주시 을 미래통합당 부상일 후보가 장애 편견과 장애가 없는 대한민국을 약속했다.

부 후보는 13일 보도자료를 내고 “장애인이 국민의 한사람으로서 당연히 누려야 할 기본 권리와 인권을 보장하겠다. 이를 실현하기 위해 교육, 복지, 취업, 교통, 의료 등 구체적 지원시스템 등을 종합적으로 체계화하는 법률적 근거가 필요하다. ‘장애인권리보장법' 제정을 가장 먼저 실천하겠다”고 공약했다.
 
부 후보는 “만 15세 이상 등록장애인 중 구직활동을 하지 않는 비경제활동 인구가 60%에 달한다. 장애인 평생교육이 취업과 자립을 위한 것이 아닌 단순한 ‘교육’에 그치면서 한계가 나타나고 있다. 고용, 복지를 유기적으로 연계한 장애인의 자립을 통해 장애인의 삶을 변화시키는 통합형 평생교육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부 후보는 “장애인이 지역사회에 어려움 없이 정착할 수 있도록 지역사회 기반의 집중적이고 체계적인 교육이 필요하다. 장애인 평생교육을 ‘권리’로 보장하고, 장애인 평생교육시설의 지원 기준을 마련하고 장애를 고려한 지원 여건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를 통해 장애인 평생교육의 질적 수준을 향상시킬 수 있으며, 장애 친화적인 평생교육 환경 및 기반을 구축, 성인장애인의 적극적이고 능동적인 평생학습을 실현할 수 있으며, 장애인의 자립 생활을 도울 수 있어 장애인이 지역사회 통합에 기여하는 구성원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부 후보는 “장애인의 노동과 복지가 공존하는 시스템을 만들기 위해 장애인 활동 지원 서비스 연령 제한을 반드시 폐지하겠다. 장애인 문화예술 쿼터제, 중도장애 심리재활센터 설치 등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부 후보는 “획기적인 개선과 확실한 시스템 구축의 출발은 ‘장애인권리보장법’ 제정이다. 반드시 제정해 종합적이고 확실한 지원시스템을 구축을 통한 ‘장애인의 삶의 향상’으로 가려운 부분을 싹 긁어줄 수 있도록 국가의 책임과 역할을 강화하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마금란 2020-04-13 23:23:38
[이대로. 쯧쯧. 도민1.2.3. 지나가다 보고있나?]

부후보는 낭중 오후보 자기가 만든법세 발목잡히듯.
주민소환제에 소환될일 없기를


[이대로. 쯧쯧. 도민나와라]
1. 논문표절. 다썼다고 하더니.
3프로라고 자랑하더니
27프로면 학위 취소 수준인데.
그럼 고소고발건 처리는 어찌되는지
허위사실 유포로 혹여 당선무효라도
되는건 아닌지. 입장을 말씀해주십시오.


2. 태풍와도 와인마실수있습니다.
미리잡힌 약속이 결항으로 꼬이고.
사진찍어 올릴줄 알았으면 그렇게 웃었겠습니까.
궁금한건 그런 사적인 자리에서 예산이야기해도 되는지요.
몇백억짜리 사업이 진행되고 있던데.

술값은 누가 냈나요?
이래서 김영란법에 국회의원넣어야합니다.

3. 조카는 계속 채용할건가요?

답변주세요
122.***.***.1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