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희수 “지역 알아야 현안 해결할 수 있어”
박희수 “지역 알아야 현안 해결할 수 있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희수 후보.

무소속 박희수 후보는 “이번 선거는 우리 지역을 위해 일할 실천하는 지역 일꾼을 뽑는 선거”라며 자신이 적임자임을 강조했다.

박 후보는 14일 발표한 호소문에서 “지난해 초여름부터 배낭을 둘러매고 민생 투어를 시작했다. 제주시 갑 지역구 곳곳을 찾아다니며 더 가까이에서 유권자들의 고충에 귀 기울이며, 정책을 발굴했다”면서 “4선의 도의원 경험과 제주도의회 의장을 지내며 쌓은 관록과 풍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소신과 원칙을 가지고 정책을 확실하게 추진해 나가겠다는 약속을 드렸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번 선거는 불공정으로 점철된 공천 문제로 시작됐다. 특히 일부 후보의 오만과 위선, 막말과 거짓말이 난무했던 선거였다”면서 “뜬 구름 잡기식의 실현 불가능한 장밋빛 공약만을 제시하며 유권자를 현혹하는데 여념이 없었다”고 꼬집었다.

박 후보는 “정책 선거를 통해 제시한 여러분들과의 약속을 반드시 실천해 그동안의 지지와 성원에 보답해 나가겠다”며 “공약을 꼼꼼히 살핀 후 어느 후보가 당선됐을 때 제주시 갑 지역이 그리고 제주도, 대한민국이 더 발전할지 현명하게 판단해 소중한 한 표를 행사해 달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동녁 2020-04-15 12:40:52
[오진요. 오영훈후보에게 진실을 요구합니다.]

선거가 끝나도 질문을 멈추지않겠다.
선거가 아닌 도민으로서 묻는다.

1. 도대체 표절은 한겁니까. 아닙니까.
2. 와인집에서 국가예산 꼭이야기 해야합니까?
3. 버닝썬 제2최순실 조작 미수는 안의원입니까. 오의원입니까.
4. 4.3에 민주당은. 오영훈후보는 잘못이 전혀없습니까.
5. 조카는 계속 갑니까?
답을 주십시오. 도민의 이름으로 답할것을 명령합니다.
122.***.***.1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