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연휴'에 제주 관광 17만명 예상...반짝특수? 회복세?
'황금연휴'에 제주 관광 17만명 예상...반짝특수? 회복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처님 오신날과 노동절, 어린이날까지 이어지는 황금연휴를 맞아 제주에 관광객이 몰릴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22일 [제주의소리] 취재 결과 관광 업계는 오는 30일부터 5월5일까지 6일간 이어지는 황금연휴 기간 약 17만명의 관광객이 제주를 방문할 것으로 보고 있다.
 
항공업계는 황금연휴를 맞아 코로나19 사태 이후 1일 2만1000~2만4000석 정도 공급하던 제주 기점 항공기 좌석을 1일 4만석 수준까지 늘렸다.
 
22일 현재 황금연휴기간 항공기 예약률은 30% 수준인데, 연휴 직전에 예약이 몰리는 점을 감안하면 예약률은 70% 수준까지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김포~제주 노선의 경우 연휴가 시작되는 4월30일, 5월1일 항공기 예약률이 90%에 육박하고 있다.
 
렌터카 예약률도 현재 60% 수준에 이르고 있다. 연휴 직전 예약률이 더 높아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숙박업소의 경우 도심권보다는 도심지를 벗어난 숙박업소를 중심으로 예약률이 다소 높아지고 있다. 서귀포시내 모 호텔의 경우 황금연휴 예약률이 80~90%에 달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제주도 관광협회 관계자는 “코로나19로 끊긴 관광객이 늘어난 것 보다는 황금연휴에 따른 ‘반짝특수’ 개념으로 보고 있다”며 “다만, 이번 황금연휴 기간 코로나19 확산 추이 등에 따라 제주 관광 시장 회복 전환기가 될 수 있다는 기대감도 있다”고 귀띔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4
이렇게 된이상 2020-04-24 13:33:08
관광객 이라도 많이 들어와라 꾸준히....
굶어 죽든 코로나 걸리든 양자택일 이다 ..
211.***.***.22

나그네 2020-04-23 16:43:34
가시리 녹산로에 유채꽃까지 갈아 버리면서 도민들을 다니지 못하게 해 놓고,
이렇게 관광객은 몰려 오게 만들다니 참 우습다.
도민들은 집에 꼬라박아지게 허고, 시 황제의 나라 중국 관광객가지 유치해서 잘 모십써!
210.***.***.147

불안 2020-04-23 11:06:00
나도 관광객 들어오는거 별로 그냥 제주도 폐쇄하고 도민들끼리 관광지도가고 미술관도가고 식사도하고 학교도가는 예전이그리움
119.***.***.253

손진영 2020-04-23 07:39:24
4. 22. 오후 서귀포 칼 호텔에 중년여성 단체 관광객이 들어 오는것을 보고 섬찍함을 느꼈어요 왜 냐구요 지금 이 시기에 모두가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고 단체로 여행을 온 다는것 여기 사는 주민은 뭔가요 이건 상식 밖이 라고 생각됩니다이번 연휴기간에 제주도민은 이런 위험 을 감수해야하느니 제주도 행정기관 관광호텔업 에서는 명심하시기 바랍니다
116.***.***.138

제주도민 2020-04-23 01:26:03
제주청정지역이라고, 황금 연휴라고 육지관광객들이 이리 몰려들고 놀러다니는 동안, 우리도민들은 코로나무서워서.집콕해야하는게 이게 말이된다고 생각하십니까?왜이걸 경제살려야하니 반가운소식이라고 가만히.보고있는지 이해가안갑니다. 뜨거운맛을봐야정신차릴겁니까?
39.***.***.2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