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제주 "몰상식한 제주경총 주장, 경거망동 말라"
민주노총 제주 "몰상식한 제주경총 주장, 경거망동 말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15일 논평을 내고 제주경영자총협회(제주경총)가 벌크 시멘트 트레일러(BCT) 화물노동자의 파업 중단을 요구한 것과 관련 "경거망동 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민주노총은 "제주경총이 '제주 BCT 화물차 파업에 대한 경영계 입장'을 통해 'BCT 화물노동자들의 파업이 안전운임제 자체를 부정하는 것'이라고 했지만, 이 같은 경총의 주장은 몰상식적이고 적반하장 격 태도"라고 비판했다.

민주노총은 "2019년 12월 30일 발표된 2020년 적용 화물자동차 안전운임 고시에 따르면 '험로 및 오지의 경우 화주, 운수사업자, 화물차주 간에 협의해 가산율을 결정하고 운임에 가산 적용한다'라고 명시돼 있다. 시멘트 3사가 BCT 화물노동자들의 안전운임제 협의 요구에 응하지 않고 ‘모르쇠’로 일관한 것이 이번 파업을 촉발시킨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BCT 화물노동자들은 운송할수록 적자가 나는 상황을 더 이어 갈 수 없었기에 차량을 멈췄다. 그리고 지속적으로 시멘트 3사에 대화 요구했다"며 "하지만 파업 30일이 넘도록 경총 회원사인 ‘시멘트 3사’는 여전히 대화에 나서지 않고 있다. 시멘트 3사의 '배짱 영업'이 파업 장기화를 불러왔다"고 성토했다.

민주노총은 "경총은 코로나19가 한창이던 지난 3월, 코로나19 비상상황에 노동자들을 쉽게 해고하는 일명 '쉬운 해고'를 국회에 건의 했고, 여전히 주장하고 있다. 코로나19 비상상황에 '쉬운 해고' 도입으로 전 국민을 해고를 꿈꾸고 있는 게 경총이다. 그런 경총이 어디를 나서는가"라며 "그동안 노동자를 착취하며 벌어놓은 수 십 조원의 곳간 문을 열어 국민에게 부를 재분배하는 것이 경총이 해야 할 일"이라고 꼬집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7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7
하나로마트 2020-05-16 08:59:54
BCT 는 개인사업자
민주노총아 지금 일을 읺은 일용직노동자들은 노동자 아니냐? 벌크차 있으면 부자여.
BCT는 철밥통이며 사장님들이시지.
개자슥들 갑질 좀 어지간히 해라
너희랑 양회사랑 뭐가 틀리냐?
223.***.***.75

민주놀총? 2020-05-15 15:17:19
노세 노세~ 일하지 말고 노세~~
223.***.***.182

적반하장 2020-05-15 11:15:42
민주놀총들아 도민들이 웃는다

몰상식한 민주놀총 경거망동 말라"
175.***.***.218

제주도민 2020-05-15 11:06:26
기사가 육지에서 싣고옵니까?

도내에서 싣고 목적지까지 배송한다면
오지에 해당되나? 험로에 해당되나?

오지는 공장없어서 육지서 싣고
섬까지 도선해서 가야 오지아닌가?

차라리 단거리 반복으로 상하차 반복되서
주행안하고 버리는 시간이 많다고 하던지?

탕뛰기 횟수가 많다고 말야.
그동안 단거리 탕뛰기로 득본건 맞아?

이것들이 누굴 바보로아나?


오지라고 치고. 원하는 가산율은 얼마?

주장을 할거면 확실하게!

하루에 운전하는 시간은 정해져있으니
상하차 버리는 시간은 나도
감안해 주겠는데 단거리 뛸거면 횟수는
적당히 느는거 감수허라

같은 탕뛰기회수로 고시운임 시행전
벌이 요구하면 육지에서 내려왕
하잰하는 신규애들 단체위력으로
막을생각 하지말고

같은탕횟수뛰고 수입맞춰달랜하는건 욕심
223.***.***.1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