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도두하수처리장 주변 펜션 2곳 통째로 매입
제주도 도두하수처리장 주변 펜션 2곳 통째로 매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악취 민원에 최근 1곳 13억5600만원에 사들여...2025년까지 제주공공하수처리장 현대화 추진

제주공공하수처리장(도두하수처리장) 주변 악취 등 민원 해결을 위해 제주도가 펜션 2곳을 통째로 매입한 것으로 17일 확인됐다.

제주도는 제주공공하수처리시설 현대화사업의 일환으로 2018년에 이어 하수처리장 서쪽에 위치한 펜션 1곳을 추가로 매입하고 3월12일자로 등기이전 절차를 마무리했다.

해당 건물은 496㎡부지에 ‘ㄷ’자 형태로 자리잡고 있다. 제주도는 펜션 업주와 협의를 벌여 토지와 건물, 보상비까지 더해 13억5600만원에 매매계약을 체결했다.

공교롭게도 해당 펜션 업주는 최근 제주도와 하수처리장 시설설비업체를 상대로 8000만원대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제기했다. 소장은 매매계약 체결 직후 법원에 접수됐다.

펜션 업주는 하수처리장에서 발생하는 악취로 투숙객들의 항의가 이어졌고 자신들도 정신적, 경제적 고통을 받아왔다며 제주도의 배상책임을 주장하고 있다.

제주도는 이보다 앞선 2018년에도 악취 민원 해결을 위해 해당 건물 바로 옆 3개 필지에 건물 3동이 위치한 펜션 1곳을 사들였다. 당시 매입 부지만 853㎡에 달했다.

제주도 상하수도본부는 해당 펜션을 제주공공하수처리시설 현대화사업 공사 관계자들의 사무실이나 숙소로 활용하고 있다. 향후 뚜렷한 활용방안은 정해지지 않았다. 

상하수도본부 관계자는 “펜션 업주들이 악취 등에 항의하며 지속적으로 매입을 요구해 왔다”며 “제주공공하수처리시설 현대화사업을 일환으로 관련 예산을 투입했다”고 설명했다.

향후 활용방안에 대해서는 “상하수도본부 사무실로 활용할지, 하수처리시설 현대화 사업이 마무리된 후에 제3자에게 다시 매각할지 여부는 결정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제주공공하수처리시설 현대화는 2019년부터 2025년까지 총사업비 3886억원을 투입해 도두처리장의 1일 하수처리 능력을 기존 13만톤에서 22만톤으로 증설하는 사업이다.

하수 처리 공정을 완전 지하화 하고 지상부는 공원화를 추진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정부의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사업에 선정돼 국비 1865억원을 지원 받는다.

현재 첫 절차인 제주공공하수처리시설 현대화 기본계획 및 입찰안내서 작성 용역이 진행 중이다. 8월 용역이 끝나면 일괄입찰방식으로 시설공사 발주를 거쳐 2022년 7월 본 공사가 시작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8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8
도민 2020-05-18 03:18:57
누가 거기 편션 지으라고 한것도 아닌데
이해가 좀 부족함
110.***.***.180

도민 2020-05-17 23:51:57
좋은 신기술이 있어도 옛날방식 그대로 처리하려는 무능한 담당자들이 많아 아쉽습니다. 신기술에 대한 적용을 책임지기는 싫고 처리는 하고싶어하는 밥줄이 우선인 나몰라라 처리장.... 사업비 절반 그 절반에 처리하려는 업체들 많습니다.
현명하고 신중한 선택으로 좋은 처리방식 적용해주세요. 구닥다리 옛날 방식을 새제품으로 교체한다고 달라질게 뭐가있나요 생각좀더...생각좀...
223.***.***.120

도두봉 2020-05-17 23:31:21
엄청 센놈임가 보다. 알아서 그냥 사 줘 버리네 통채로!!
39.***.***.85

ㅇㅇ 2020-05-17 20:57:56
잘되신게 공사 시작하면 육지에서 오는 노동자들 숙소허랜 저렴하게 빌려주고 공사끝나민 철거하민 되큰게
182.***.***.201

어이가없다 2020-05-17 18:34:34
기사에 보상비까지 13억5600만원에 건물 매입해줬다고 하는데, 매매계약 체결 직후 8000만원대 손해배상 소송 청구하다니... 너무했다. 현명한 판사가 기각 시켰으면한다.
114.***.***.247